세계의 지도자들과 외교관들은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국제원자력기구, IAEA와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이 공동 선정된 데 대해 이를 찬양했습니다.

자크 시라크 프랑스 대통령은 IAEA와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이 그동안 세계 평화와 안보 증진을 위해 기울인 역할을 지적했으며,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는 이번 노벨 평화상이 IAEA 활동의 중요성을 새삼 강조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게르하르트 슈레더 독일 총리는 이번 노벨 평호상 수상자 선정은 이란과의 핵회담에서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의 위치를 인정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IAEA와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노벨상을 받을 만하다고 밝히고, 미국은 앞으로도 계속 핵무기 확산을 막기 위해 IAEA와 협력할 결의로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환경단체인 [그린피스]는 IAEA의 원자력 촉진은 군사적인 핵확산 통제노력을 훼손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World leaders and diplomats have praised Nobel Peace Laureate Mohamed ElBaradei and his organization,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n Paris, French President Jacques Chirac noted the laureates' roles in the search for peace and security, while British Prime Minister Tony Blair said the award underscores the significance of the IAEA's work.

German Chancellor Gerhard Schroeder called the prize recognition of Mr. ElBaradei's position in nuclear talks with Iran.

In Washington,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called the award well-deserved and said the United States is committed to continued work with the IAEA to prevent the spread of nuclear weapons.

But the environmentalist group, Greenpeace, said the IAEA's promotion of nuclear power undercuts its efforts to control military nuclear proliferation.

Survivors of the atomic bombings of Japan also expressed disappointment because their organization, Hidankyo, was also a Peace Prize nominee. Hidankyo said it will continue its campaign against nuclear weap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