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신 시나와트라 태국 총리가 방문하고 있는 가운데 태국 남부의 회교지역인 나라티와트 주에서 일어난 2건의 폭탄 폭발로 8명이 부상했습니다.

태국 경찰은 이 폭탄 폭발은 6일 밤 나라티와트 주의 한 식당과 카라오케 주점에서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탁신 시나와트라 태국 총리는 6일 오전에 항공편으로 이 지역을 방문, 최근의 폭탄 폭발이 일어난 지역을 시찰하고, 이 지역에서 하루밤을 유숙하고 있습니다.

최근 탁신 총리는 회교도들을 위무하기 위해 이 지역 수비사령관에 처음으로 회교도 출신의 사령관을 임명한 바 있습니다.

 

(영문)

Police in southern Thailand say two bomb blasts have injured eight people during the prime minister's visit to the restive region.

Police said the bombs exploded Thursday night in a restaurant and a karaoke parlor in Narathiwat province.

Prime Minister Thaksin Shinawatra flew to the Muslim-majority region earlier today (Thursday) to spend the night and visit the sites of several recent deadly attacks.

Thailand's two-year-long Islamic insurgency continues to simmer, despite military crackdowns that have been criticized by some in neighboring Malaysia.

Mr. Thaksin recently appointed the army's first-ever Muslim commander to lead troops in the region. General Sonthi Boonyaratkasin (SOHN-tee boon-yeah-RAT-kah-rihn) has told soldiers to adjust their strategies following this week's deadly militant ambush on an army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