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당국이 인터넷 뉴스 서비스에 대한 강경 단속의 일환으로 세 인터넷 웹싸이트를 폐쇄시킨 것으로 보도되고 있습니다.

 

보도들에 따르면, 파리에 본부를 둔 언론 자유 단체, 국경없는 기자들은 중국이 내몽골 지역의 두 웹싸이트를 분리주의 주장을 게재했다는 이유로 폐쇄시켰다고 말했습니다. 국경없는 기자들은 베이징 정부가 소수민족에 대해서는 일반 중국인들보다 단속을 더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미국에 본사를 둔 자유 아시아 방송, 중국이 남부 광둥성의 타이쉬 마을에서 벌어진 항의 시위를 온라인 대담으로 다룬 웹싸이트를 폐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웹싸이트는 지식인들과 인권 운동가들에게 인기가 있었다고 이 방송은 전했습니다.

 

(영문)

 

Published reports say Chinese authorities have shut down three Internet websites as part of a crackdown on Internet news services.

The Paris-based media freedom group Reporters Without Borders (Reporters Sans Frontiers - RSF) said China had shut down two Inner-Mongolian websites for allegedly hosting "separatist content."

RSF said Beijing's controls on ethnic minorities were more restrictive than for the rest of China's population.


U.S.-based Radio Free Asia says authorities have closed an online forum that had covered protests in Taishi village in southern China's Guangdong province. It said the site was popular among intellectuals and rights activists.

China's new regulations say Internet news sites and content must provide information that is beneficial to the public and state. They forbid sites from spreading news that goes against what is called China's security and public 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