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파키스탄이 16년만에 처음으로 4일 이슬라마바드에서 양국 합동 경제 위원회를 열었습니다. 이 위원회 가동으로, 인도와 파키스탄간의 무역 및 경제 협력 촉진을 위한 길이 열렸습니다.

 

파키스탄의 쿠르쉬드 카수리 외무장관과 방문중인 인도의 나트와르 싱 외무장관은 3일 21개월간의 평화과정의 진척상황을 검토하기 위해 회담하고, 경제위원회의 재개에도 합의했습니다.

 

양측은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때는 상대방에게 이를 미리 알리자는데 합의했습니다.

 

(영문)

 

India and Pakistan have held a meeting of their Joint Economic Commission for the first time in 16 years, opening the way to promote trade and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the two nations.

The panel, which had been dormant since 1989, met in Islamabad today (Tuesday).

Pakistani Foreign Minister Khursheed Kasuri and his visiting Indian counterpart, Natwar Singh, agreed to revive the commission when they met Monday to review progress in the 21 month peace process.
The two sides agreed to give each other advance notice of ballistic missile tests and to set up a hotline between their coast guard agencies. 

But Indian Foreign Secretary Shyam Saran told reporters it will take more time to resolve the decades-old dispute over Kashmi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