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발리섬 당국은   세명의 자살 폭탄 용의자들과, 희생자들의 사체 신원 파악에 나서고 있습니다. 

발리섬의 두 유명 관광지, 짐바란 해변과, 쿠타에서  1일밤 발생한 세건의 폭발로 최소한 26명이 사망했습니다.

일부 희생자들의 신원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폭탄 테러로  부상한  100여명가운데  약  절반은 인도네시아인들 그리고 절반은 외국인들입니다.

경찰은 또  테러 발생당시,  등가방을 맨 한 남성이 식당가를 지나가고 있는 모습이 담긴 ,  민간인이 촬영한 비디오 테잎을 조사중입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자살 폭탄 범중 한명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한편 인도네시아 신문들은 일제히,  1일  폭발 현장에서 수습된  자살 폭탄 용의자 세명의 끔찍한 머리 모습이  찍힌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영문)

Authorities on the Indonesian island of Bali are examining bodies and body parts to try to identify three suspected suicide bombers and several of their victims.

Three explosions killed at least 26 people Saturday night in two of Bali's popular tourist areas -- Jimbaran beach and Kuta (where more than 200 people died in a similar attack three years ago). Some victims have not yet been identified. The attacks wounded at least 100 people -- roughly half of them Indonesians and half foreigners.

Police also are studying an amateur videotape that shows a man with a backpack walking through one of the restaurants that was attacked. They suspect he was one of the bombers.

Australian investigators are expected to work with Indonesian authorities in the search for those responsible. Indonesian officials say they suspect the militant Islamist group Jemaah Islamiya carried out the bomb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