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도리사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미국은 이라크 내 저항분자 소탕을 중동지역에서 민주주의를 진작시키기 위한 도덕적 의무의 하나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30일 프린스턴대학에서 미국의 이라크 정책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겨냥해 연설하면서 최근 이라크에서 늘어나는 폭력사태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을 `무자비한 살인자'로 규정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저항분자들은 중동지역 전체에서 이슬람 교도들 사이에 전면적인 내전을 유발하려 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이라크에서의 임무를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The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ys the fight against insurgents in Iraq is part of what the United States sees as a moral obligation to foster democracy in the Middle East.

In a speech Friday (at Princeton University) aimed at opponents of the U.S. military effort in Iraq, Ms. Rice condemned those responsible for the recent surge in violence in Iraq as "merciless killers." She says the insurgents "want to provoke nothing less than a full-scale civil war among Muslims across the entire Middle East."

Ms. Rice says the United States cannot abandon its mission in Iraq, because that would result in the most severe consequences. Giving up the fight in Iraq now, she says, would "destroy any chance that the people of this region have of building a future of hope and opportu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