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수출국 기구(OPEC)에서 두번째로 많은 양의 석유를 수출하고 있는  이란은 자국의 핵문제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될 경우 석유수출을 줄일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마흐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은 1일 발간된 한 아랍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경고했습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그동안 이란이 국제 핵사찰단과 협력해 왔지만, 만약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핵문제가 회부될 경우, 협력을 제한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핵무기는 회교법에 의해 금지돼 있다면서 이란이 핵무기를 추구하고 있다는 서방 국가들의 비난을 일축했습니다.

석유수출국기구 가운데 제 2의 석유수출국인 이란은 하루에 약 400만배럴의 석유를 생산하며, 국가 경제는 석유 수출에 크게 의존하고 있습니다.

(영문)

  Iran, OPEC's second largest oil-exporter, has threatened to hold back on oil sales if it is referred to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for its nuclear activities.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made the warning in an interview with an Arab newspaper (the English-language Khaleej Times from the United Arab Emirates) published today (Saturday).

Iran pumps about four million barrels of oil per day and its economy relies heavily on oil exports.

Mr. Ahmadinejad said Iran has cooperated with international nuclear inspectors, but could limit that cooperation if referred to the Security Council.

The Iranian president was responding to a resolution passed last month by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that left the referral option open. Iran has also threatened to use trade ties to punish countries that supported that resolution.

In the interview, Mr. Ahmadinejad, who was elected in June, denied Western accusations that his country is pursuing nuclear weapons, saying they are forbidden under Islamic la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