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남부에서 자살 차량 폭탄이 폭발해 적어도 9명이 사망한 한편, 29일 바그다드 북부에서 발생한 연쇄 폭발로 인한 사망자수가 근 100명에 육박했습니다. 

경찰은 바그다드에서 남쪽으로 100킬로미터 떨어진 시아파 도시 힐라의 혼잡한 야채 시장에서, 30일 오전  차량이 폭발했으며, 사망자 외에도 40여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병원 관계자들은 29일 바그다드 북부 도시에서 발생한 동시 다발적인 세 건의 차량 폭발 공격으로 인한 사망자수가 98명으로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A car bomb attack south of the Iraqi capital has killed at least nine people, while the death toll from a series of coordinated blasts Thursday north of Baghdad has risen to nearly 100.

In today's (Friday's) attack, police say a bomb tore through a crowded market in the mainly Shi'ite city of Hillah. More than 40 people were also injured in the explosion.

Meanwhile, hospital officials say the death toll from three nearly simultaneous car bomb attacks Thursday in the northern city of Balad had risen to 98.

The spike in violence comes two weeks ahead of the national referendum on the new constitution. Insurgents have threatened to derail the October 15th vote and have declared all-out war on the country's majority Shi'i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