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우이 부총리가 북핵 5차 6자회담에 앞서 다음달 북한을 방문한다고 중국이 발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친강 대변인은, 여성 부총리 우이 여사가 10월 8일부터 11일까지 4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해 북한의 주요 고위 지도자들과 만나, 양국간의 현안과 한반도 핵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대한 공식 친선 방문으로 묘사된 이번 우이 중국 부총리의 북한 방문단은, 외교부와 상무부, 그리고 국무원 관리들로 짜여질 것이라고 이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북한 방문중에 우이 부총리는, 중국의 지원으로 북한 평안남도 대안군에 건설되고 있는 유리공장 준공식과 북한 노동당 창당 60주년 기념식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중국 외교부의 친강 대변인은, 중국과 북한은 우호적인 관계를 갖고 있음을 지적하고 우이 부총리의 방문으로 양국의 우호협력이 더욱 증진하게 되기를 중국은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우이 부총리는 중국 여성으로는 최고위직 관리로 그동안 외국 여러나라들과의 무역분규를 포함해 어려운 협상에서는 거의 항상 중국을 대표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