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의회가 석유 보조금 동결 법안을 가결함으로써 심각한 유가 급등이 우려되는 가운데 인도네시아 정부는  항의시위를 경계하고 있습니다.  

목격자들은 28일, 수도 자카르타를 비롯해 여러 도시들에서 적은 규모의 산발적인 시위가 벌어졌다고 전했습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5천명의 보안 병력이 관공서 건물들에 배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도네시아 의회는 27일 늦게 정부의 석유 보조금 지출 비용을 동결하는 내용의 법안을 찬성 273표대 반대 83표로  통과시켰습니다.

경제 전문가들은 10월 1일부터 새법이 발효되면 일부 석유 제품가격이 최고 60퍼센트까지 급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영문)

Indonesia is preparing for mass protests after parliament cleared the way for a substantial fuel price increase.

Witnesses say small, sporadic protests have hit several cities, today (Wednesday), including Jakarta.

The government says it will deploy 5,000 security forces to guard government buildings.

Lawmakers voted more than three-to-one (273 to 83) late Tuesday to cap government spending on fuel subsidies. Economists estimate the price of some fuel products will rise by up to 60 percent on Saturday when the new law takes effect.

For decades, Indonesian fuel prices have been among the lowest in the world. Local motorists pay less than 25 cents per liter for gasoline.

Soaring international oil prices have made the fuel subsidy too expensive for Indonesia's budget.

The government plans a three-month compensation package to ease the burden on about 15 million poor famil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