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핵무기 개발 계획에 관한 6자 회담 미국측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북한이 핵무기의 소재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숀 매코맥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의 경수로 문제 논의는 북한이 자체 핵무기 개발 계획을 해체하고 국제 핵무기 확산금지조약, NPT에 복귀하며,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안전 조치들을 전면 준수할 때라야 만이 가능하다는 미국의 기본 입장을 재천명했습니다.

 북핵 관련 6자 회담 미국측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오는 11월로 예정된 6자 회담이 열리기에 앞서 북한과 직접 협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모든 협상 당사국들과 만나길 원하고 있으며 11월에 있을 차기 6자 회담에 앞서 어떤 시점에 가서는 북한과도 만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26일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북한을 방문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지만 앞으로 수주일 동안 다른 협상국들과 협의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여기에는 북한도 포함될 수 있다면서 북한 방문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의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 주 국정 감사에서 힐 차관보가 두차례에 걸쳐 북한 방문 의사를 타진해 왔으며 북한에 그 같은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총회에 참석한 북한의 최수헌 외무성 부상도 이에 화답해 힐 차관보가 핵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을 방문한다면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대표는 5차 6자 회담에 앞서 북한과 어떤 내용을 협의할 것인 지에 관해서는 밝히지 않았으나 6자 회담 협상국들은 북한 측의 핵 해체 약속 이행을 보장하기 위한 검증 절차에 관해 진지하게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한 미국은 사찰단이 핵의 존재를 찾기위한 지리한 작업에 나서기 보다는 북한 스스로가 핵무기 개발 계획에 관해 투명성을 가져 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특히 북한이 핵무기의 소재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5차 6자 회담에서는 북핵 계획 검증을 위한 보다 중요한 논의가 오 갈 것이며 북한이 취해야 할 다음 조치는 아마도 핵무기가 어디 있는지 선언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미국은 스스로 핵 계획을 폐기하겠다고 약속한 북한 당국과 협력하는데 관심을 두고 있으며 5차 6자 회담이 열리기에 앞서 심도있는 협의 기간을 갖게 될 것이라면서 그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 대표단이 워싱턴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스스로의 약속을 준수할 것인 지의 여부와 관련해 북한은 미국만을 상대로 약속한 것이 아니라 모든 이웃 나라들에게도 똑 같은 약속을 했다면서 다른 당사국들도 마찬가지겠지만 특히 중국은 이번 약속 이행에 상당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의 숀 매코맥 대변인은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4차 6자 회담에서 미국측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가 후속 절차에 대해 매우 분명히 밝힌 것으로 안다면서 북한 이외의 다른 5개국이 후속 절차 합의에 관한 성명을 냈고, 모든 당사국들이 이에 합의했으며 합의된 사항은 북한이 핵무기 개발 계획을 폐기하고 핵무기 확산금지조약, NPT에 복귀해야 하며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안전 조치들을 완벽히 준수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매코맥 대변인은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6자 회담 공동 성명에 포함된 북한의 경수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적절한 시점’과 관련해 이같이 강조하면서 북한이 이 모든 사항들을 다 이행하는 그 시점이 되어야만 경수로 문제에 관한 논의를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