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대법원은 지난 2001년 미국에서 발생한 9/11 테러사건에 관련된 혐의를 받고 있는 알카에다 세포 지도자인 이마드 에딘 바라카트 유르카스씨에 대해 27년형을 선고했습니다.

검사들은 유르카스씨가 2001년 7월 스페인에서 9/11 핵심 주모자들 간의 모임을 주선했다고 말했습니다. 유르카스씨 외에 다른 2명은 9/11 테러와 관련한 혐의를 벗었습니다.

법원은 또 아랍의 위성 텔레비전 방송인 알자지라의 타이시르 아로우니 기자에 대해 아프가니스탄에 있는 알카에다 요원들에게 돈을 전달한 혐의로 7년형을 선고했습니다. 알자지라 방송은 이 판결을 비난했습니다.

 

(영문)

Spain's High Court has convicted a suspected al-Qaida cell leader of conspiracy in the plotting of the September 11th, 2001 attacks on the United States in Europe's biggest terror trial.

The court sentenced Imad Eddin Barakat Yarkas to 27 years in prison. Prosecutors say he arranged a meeting in Spain of key planners of the attacks in July, 2001. Two other suspects were acquitted of charges related to the attacks.

The court also sentenced al-Jazeera correspondent Tayssir Alouni to seven years in prison for carrying money to al-Qaida members in Afghanistan. Al-Jazeera denounced the verdict.

Media rights group Reporters Without Borders says the conviction was linked to Alouni's job, because prosecutors repeatedly referred to his 2001 interview with al-Qaida leader Osama bin Laden in Afghanistan.

Sixteen other suspects were convicted of charges of collaborating with or belonging to a terrorist gro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