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경제 지도자들은 최빈곤 국가들에 대한 부채 수백억 달러를 탕감해 주기로 합의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열린 세계 은행과 국제 통화 기금, IMF 연차 총회에 참석한 지도자들은 또한 고유가 현상이 전 세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저개발 국가의 경제 관리들은 연료비 증가가 가난한 나라들에게 가장 큰 타격을 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IMF는 24일, 대부분이 아프리카 국가들인 세계 최빈국들에 대한 4백억 달러의 부채 탕감을 승인했습니다. 이러한 결정은 반드시 세계 은행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영문)

World economic leaders meeting here in Washington say they have made progress on a program to cut debts of the world's poorest countries by tens of billions of dollars, but they also are increasingly concerned about the global impact of higher oil prices.

Debt relief has been high on the agenda at the annual meetings of the World Bank and International Monetary Fund, which are concluding today (Sunday), but finance ministers and central bank chiefs also are concerned about the risk that steeply rising oil prices could slow economic growth throughout the world.

Economic officials from underdeveloped countries say rising energy costs have hit the world's poor hardest.


The IMF approved a plan Saturday to cancel 40 billion dollars in debts owed by 18 of the world's poorest countries -- most of which are in Africa -- but the deal still must be approved by the World 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