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판사가, 영국군의 논란많은 바스라 교도소 습격으로 금주에 구출됐던 두명의 영국군 비밀 요원들에 대해 체포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이라크 남부 도시, 바스라 지법의 이 판사는, 그들 영국 군인들이 이라크 경찰관 한명을 살해하고 또 한명을 부상케했다는 혐의로 지난 22일 체포 영장을 발부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영국 정부 대변인은 체포 영장이 이라크 주둔 영국군에게 합법적인 구속력을 갖고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바그다드에서 이라크의 최대 시아파 정당 지도자인 압델 아지즈 알 하킴씨는 새 헌법 초안을 지지하고, 시아파 회교도들에게 다음 달의 헌법 국민 투표에서 찬성 표를 던지라고 당부했습니다.

 

바그다드에서 또한  자살 차량 폭탄 공격이 이라크군 검문소 근처에서 벌어져 두명의 군인이 폭사했다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영문)

An Iraqi judge in the southern city of Basra has ordered the arrest of two British soldiers freed Monday in a controversial British raid on a local prison.

The charges against the soldiers include killing an Iraqi policeman and wounding another. British officials said the warrants have no legal basis, because British troops come under British jurisdiction.

Meanwhile, in Baghdad, the leader (Abdel Aziz al-Hakim) of Iraq's largest Shi'ite political party (Supreme Council of the Islamic Revolution in Iraq) endorsed the draft constitution and urged Shi'ites to vote "yes" in next month's national referendum.

Also in Baghdad, police say a suicide car bomb exploded near an Iraqi military checkpoint killing two soldiers.

And the United Nations World Food Program warns that a lack of donors means it will not be able to feed about three million people in Iraq, more than half of them childr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