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리타는 멕시코만 연안에 상륙한 후에 그 세력이 현저히 약화됐지만, 텍사스와 루이지애너 일대에 많은 비를 내리고 있습니다.

현재 리타의 최대 풍속은 시속 120킬로미터로 육지에 접근하면서 기록했던 최고 시속 200킬로미터에 비해 많이 약화됐습니다. 기상관계자들은 리타가 서서히 움직임에 따라 폭우가 수일간 계속될 위험이 있다고 밝히고, 지역에 따라 최고 64센티미터의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습니다.

리타의 영향으로 텍사스와 루이지애너주의 저지대는 물이 범람하면서 수십만채의 가옥들에 전기가 끊어졌고, 일부 해안 도시들에서 많은 피해가 보고되고 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일부 수해지역에서는 허리케인으로 인한 회오리 바람이 일기도 했습니다.

아직 이번 허리케인으로 인한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네번째로 큰 도시인 휴스턴은 허리케인의 최악의 피해에서 벗어났습니다.

(영문)

Hurricane Rita has significantly weakened since it raced ashore several hours ago, but it continues to dump heavy rain on parts of the southern U.S. coastal states of Texas and Louisiana. Rita's maximum winds are now estimated at around 120 kilometers per hour, down from a peak of almost 200 kilometers per hour when it made landfall.

Officials say the slow-moving storm now poses a threat with torrential rains that could last several days, dumping up to 64 centimeters of rainfall in some areas. In Rita's wake, low-lying regions of the two Gulf states are flooded, hundreds of thousands of homes are without power, and widespread damage is reported in several coastal towns. Hurricane-spawned tornadoes also were reported in the storm's path. There were no immediate reports of casualties.

The nation's fourth-largest city, Houston, apparently was spared the worst of the massive storm. Meanwhile, New Orleans, which is still recovering from Hurricane Katrina, experienced a storm surge that sent water over damaged levees and flooded parts of the city again. Federal officials say it will be hours before they can assess the full extent of the da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