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리타가 미국 본토를 향해 돌진하고 있는 가운데 수 천명의 텍사스와 루이지애나 주 주민들의 대피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23일, 교통체증으로 막힌 달라스 외곽의 고속도로에서 대피하는 주민들을 실은 버스 한 대에 불이나 많게는 20명이 사망했다고 텍사스 관리들이 밝혔습니다.

텍사스 일부에서 대피하던 주민들은 수 시간동안 꽉막힌 교통 체증을 견뎌야 했으며, 일부는 차량 운행도중 휘발유가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기상청은 시속 225킬로미터의 허리케인 리타가 텍사스 갈베스톤에서 남동쪽으로 약 420킬로미터 떨어진 지역으로 북상했다고 말했습니다. 강도, 4등급의 허리케인 리타는 24일 새벽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해안가 파도는 최대 6미터가량 높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조지 부쉬 대통령은 오늘 23일, 텍사스 주를 방문해 허리케인 대피 상황을 시찰할 예정입니다.

앞서 휩쓸고간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피해를 복구중인 뉴올리언즈와 그 주변 지역에 열대 폭풍경고가 발효중입니다. *

 

(영문)

U.S. weather forecasters say Hurricane Rita is expected to hit the upper Texas and southwestern Louisiana coastline late today (Friday).

The National Hurricane Center says the extremely dangerous storm is packing sustained winds near 225 kilometers per hour, with hurricane force winds extending 137 kilometers from the center.

A hurricane advisory says "preparations to protect life and property should be rushed to completion."

President Bush will visit Texas today for a first-hand look at preparations for the storm.

Coastal storm surge flooding up to six meters above normal tide levels is predicted where the center of Hurricane Rita makes landfall along the Gulf of Mexico coastline.

Officials in Texas say hundreds of thousands of residents fleeing coastal areas have caused massive traffic jams and gasoline shortages along evacuation routes, especially out of Houston -- the country's fourth largest city.

A tropical storm warning is in effect for New Orleans and surrounding areas, which are still trying to recover from Hurricane Katr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