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학자들은 미국 플로리다 주를 강타한 허리케인 리타가 서쪽 멕시코 만으로 이동하고 있는 가운데, 그 세력이 빠르게 강화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국립 허리케인 센터는 리타를 시간당 최고 풍속 217 킬로미터를 지닌 4등급 허리케인으로 격상했습니다.

기상 예보관들은 리타가 24일 텍사스를 강타할 것 같지만, 3주전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피해로부터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는 루이지에나 주에 강한 바람과 폭우를 동반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텍사스 갈베스톤 시 관리들은 자발적인 대피를 촉구했고, 휴스턴에 대피해 있는 수 백명의 카트리나 이재민들은 이웃한 아칸소 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정유회사들은 멕시코 만에 있는 정유시설들을 철수하기 시작했습니다.  강한 바람과 폭우를 동반한  리타는 20일 플로리다 남부와 쿠바를 강타했지만 대규모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영문)

Hurricane Rita continues to grow stronger as it travels west into the Gulf of Mexico.

The U.S. National Hurricane Center says Rita is now a Category Three hurricane carrying maximum sustained winds of 185 kilometers an hour. They expect it to grow into a Category Four storm later today (Wednesday).

The storm gathered strength after lashing the Florida Keys and Cuba on Tuesday with torrential winds and rain, but causing no major damage.

Rita is now about 285 kilometers west of Key West, Florida, and is on track to hit the southeastern coast of Texas by late Friday.

Forecasters warn that the powerful storm could change course and head towards Louisiana, which is still recovering from the deadly effects of Hurricane Katrina three weeks ago.

Officials in Galveston, Texas have called for voluntary evacuations, while scores of Hurricane Katrina evacuees sheltered in Houston are being moved to shelters in the neighboring state of Arkansas.

Oil companies have begun evacuating their offshore oil rigs and platforms in the Gulf of Mex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