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러시아는 핵무기 계획의 폐기 이전에 경수로를 지원받아야 한다는 북한의 요구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20일 유엔에서 나왔습니다.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20일 북한의 민간용 핵 원자로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유엔에서 가진 가진 기자 회견에서 이번주 베이징에서 열린 4차 6자 회담에서 참가국들이 서명한 공동 합의문에 비추어 볼 때 북한의 요구는 타당치 않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미국은 베이징 합의문을 고수할 것이라고 말하고 공동 합의문은 6자 회담 참가국들이 경수로 문제를 적절한 시기에 논의할 것이라고 명시하고 있으며, 후의 여러 성명들도 그 순서를 명확히 제시하고 있다며 북한의 요구는 논란 거리가 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이 과거 핵확산 금지조약 NPT에서 탈퇴하고 유엔의 국제 원자력 기구 사찰 단원들을 추방했음을 지적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이 경수로 요구를 진지하게 고려하기 이전에 먼저 국제적인 핵 억제 장치에 동의해야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미국은 북한의 성명에 구애받지 않고 베이징 합의문을 고수할 것이라며, 6자 회담의 모든 당사국들이 실제로 합의 했던 공동 성명을  준수한다면 진전을 이룰것으로 자신은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브 외무 장관도  북한측 요구에 대한 미국의 평가에 동의한다고 말했습니다.

라브로브 장관은 6자 회담의 모든 당사국들은 베이징의 합의문에 따라 움직여야 한다고 말하고 문안이 신중하게 합의됐으며 또 매우 어려운 절충안을 담고 있지만 당사국들이 밟아야만 하는 절차를 명백하게 담고 있는 만큼 당사국들은 후에 북한의 핵 에너지 개발에 관한 협력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르로브 장관은 또한  사실상 다르게 해석될 수 있는 구두 발언에 의존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습니다.

6자 회담의 다른 참가국들 역시 북한 당국의 요구에 대해 비슷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일본은 북한의 요구를 수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고, 중국 외교부는 6자 회담 모든 참가국들에 그들의 결의를 이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6자 회담 미국측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20일 핵무기 계획 폐기 이전에 경수로 공급을 먼저 요구한 북한의 주장에 대해 놀라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미국의 한 언론과의 대담에서 북한이 핵무기 계획을 폐기하겠다는 결의를 계속 유지할 것으로 자신은 여전히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아담 에럴리 대변인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에 대한 경수로 제공 논의 시점은 북한이 핵무기 계획 포기후에 핵 비확산 조약 NPT에 복귀하고 국제 원자력 기구 IAEA의 안전 협정 이행이 취해진 이후가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