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골람레자 아가자데 부통령은 이란의 핵 계획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려는 서방세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란은 핵확산 금지조약을 탈퇴할 의도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오스트리아 빈을 방문한 아가자데 부통령은 국제원자력기구 IAEA 이사회에 참석한 러시아와 중국 및 일부 다른 국가들의 대표들과 회담한 후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이란의 알리 라리자니 핵 협상대표는 이란이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될 경우 핵확산 금지조약을 탈퇴하고 자국의 핵 시설에 대한 IAEA의 사찰을 제한할 수도 있다고 말했었습니다.

유럽 관리들은 이란이 핵 확산 금지조약을 위반한 것에 대해 유엔의 제재 가능성을 모색하는 결의안을 초안했습니다.

(영문)

Iran's Vice President Gholamreza Aghazadeh says his country has no intention of leaving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despite Western efforts to refer its nuclear program to the U.N. Security Council.

Mr. Aghazadeh made the remark in Vienna, after talks with representatives from Russia, China and several other nations attending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board of governors' meeting. Mr. Aghazadeh, who heads Iran's nuclear program, said leaving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is not on the agenda."

Earlier, Iran's top negotiator Ali Larijani had said Tehran may quit the treaty and limit IAEA inspections of its nuclear sites if it is referred to the Security Council. European officials have drafted a proposal calling for possible U.N. sanctions against Iran for alleged violations of the nuclear trea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