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의  고위 관리들은 북핵 6자 회담 타결소식을  접하고  향후 사태 발전을 위한  긍정적인 조치라며  일제히 환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 문제 전문가들은 성급한 환영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이들 분석가들은  이번 합의로  외교적 노력이  일단 붕괴직전에서 벗어났음은 인정하면서도, 북한 핵무기 폐기의 주요 걸림돌을 제거하는데는 실패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VOA 서울 특파원이 보내온 보도입니다.

*******

19일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장에서는 베이징 북핵 회담에서 기본 원칙을 담은 공동 합의문이 발표됐다는 예상치 못했던 뜻밖의 소식이 보도되자  박수가 터져나왔습니다.

정동영 한국 통일부 장관은, 이번 공동성명은 한반도 냉전시대 종식을 향한 핵심 단계이자  동북아시아  평화 헌장의 토대를 마련한 것이라고  환영했습니다.

19일 타결된 공동 성명에는 말대말,  행동대 행동의 원칙에 따라,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핵계획을 포기하고, 핵확산 금지 조약에 복귀할 것을 원칙적으로 약속하고 있습니다.

이는 북한이 어떠한 보상을 제공받기전에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이킬수 없는 방식으로  핵무기를 먼저 폐기해야 한다는 미국의 종전 입장이 완화된 것입니다.

이번 공동 성명은 중국과 러시아, 일본 ,미국 그리고 남한이 북한으로 하여금 핵개발 계획을 폐기하도록 설득하기 위한  2단계 4차 회담에서 극적으로 타결됐습니다. 

19일 정오까지만해도, 북핵 회담은 거의 파국으로  치닫고 있었습니다. 공동 성명은  오는 11월중으로  시작되는  5차 북핵회담에서 협상하게될 목표들을 광범위하게 담고 있습니다.

민간연구단체, 국제 위기 그룹, 약칭 ICG의 동북아시아 전문가, 피터 백 소장은, 공동 성명에서  들어나고 있는 모호함은 이번 회담에서 가장 심각히 대립한  미국과 북한의 미온적인 결의를 반영한다고 풀이합니다.

피터백 소장은  대화는 대화를 하지 않는것보다는 낫다고 볼수 있겠지만, 어느측도 합의타결이나, 또 반면에 파국으로 치달을수 있는 국면에 대처할 태세가   돼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핵무기를 개발하지 않겠다고 했던 과거 여러 차례의약 속과는 달리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또 앞으로 더 많이 제조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2002년 10월, 북한이 비밀리에 핵무기 개발 계획을  추진하고 있음을 시인했다고  미국이 밝힌데 이어 북한은 국제 원자력 기구 사찰단을 북한에서 추방시켰습니다. 북한은 이후, 국제 핵확산 금지조약, NPT에서 회원국으로는 사상최초로 탈퇴했습니다.

한국 국방 연구원의 북한문제 전문가,  김태우 박사는  이번 공동 성명은 북한이 취할 조치들과 시기등에 관해 구체적으로 충분히 밝히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김박사는 북한이 언제 NPT에 복귀할 것인지 그리고 언제 사찰에 응할 것인지등에 관한 구체적인  일정표를 받아들일때까지는 북핵회담이  타결됐다고 말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박사는 이어  그같은 일정표 없이는 북한은 그들의  요구조건들이 충족될때까지  핵폐기 조치를 거부할 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국제위기그룹]의 피터 백 동북아시아소장은 베이징 성명이 북한의 민간 핵계획에 대한 국제적인  재정 지원 요구조건을 핵심적으로 다루지 않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백씨는 이 문제가 또 다시 협상의제로 오르려면 앞으로 수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북한이 모든 의무요건을 이행하고,   국제 핵확산금지조약, NTP 의무요건들을 준수한다는 사실을 입증할경우에는   평화적 핵이용권 문제를  논의할수 있을 것이라고 백씨는  말합니다.

한국 고려대학교의 북한문제 전문가인 남우숙 교수는  이번에 합의된  성명이 세부사항은  결여돼 있음을 인정하면서도, 북한의 입장을 긍정적으로 평가합니다.  

남우숙 교수는 지난 1994년 협정에 따라 이전에 했던 것처럼 미국과 다른 당사국들이 북한에 연간 50만톤의 중유를 제공하게 된다면 북한이 곧 NTP로 복귀하고, 국제감시를 받아들일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합니다.

중유 지원은 지난 2002년에 중단됐습니다. 또한 한국은 베이징 성명에서 다른 경제적인 지원 약속 외에도 앞으로 수년간에 걸쳐 북한에 200만 킬로와트의 전력을 공급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영문)

INTRO: Senior South Korean officials are hailing a multi-national statement on North Korea's nuclear-weapons programs as a positive move forward. But analysts around the region are sparing in their praise for the accord. While they acknowledge it keeps the diplomatic process from collapsing, it fails to address major hurdles in Pyongyang's nuclear disarmament. VOA's Kurt Achin has this report from Seoul.

TEXT: /// UP ON SFX: APPLAUSE ///

A brief round of applause broke out at a news conference in Seoul in response to unexpected news that the delegates at the nuclear disarmament talks in Beijing had issued a joint statement of principles. South Korean Unification Minister Chung Dong-Young used sweeping language to praise the statement as the foundation for a "covenant of peace" in northeast Asia.

/// CHUNG ACT IN KOREAN-ESTABLISH & FADE ///

Mr. Chung says the Beijing statement is a key step toward ending the Cold War era between the two Koreas. Monday's statement commits North Korea in principle to dismantle all its nuclear programs and return to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based on a "commitment for commitment, action for action" formula. That is a softening of Washington's earlier demand that Pyongyang "completely, verifiably and irreversibly" disarm, before receiving any compensation.

The statement concluded the fourth round of talks, in which China, Russia, Japan,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have been trying to persuade North Korea to end its nuclear weapons programs. Until mid-day Monday, it had appeared the talks were on the verge of breaking down. The statement is a broad overview of goals to be negotiated later, beginning at the next round of talks sometime in November.

Peter Beck is the northeast Asia director for the research agency, the International Crisis Group. He says the statement's vagueness reflects a lukewarm commitment to diplomacy by the main opposing parties in the talks: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 BECK ACT 1 /// "Talking is better than not talking, but neither side is ready for a breakthrough, or a breakdown." /// END ACT ///

North Korea has said it has nuclear weapons and will make more, despite several previous promises that it would not develop them. In late 2002, after the United States said Pyongyang had admitted having a secret weapons program, it expelled inspectors from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The North then became the first nation to withdraw from the global Non-Proliferation Treaty, the NPT. Kim Taewoo, an analyst with the Korean Institute for Defense Analyses here in Seoul, says the statement does not go far enough in specifying which steps North Korea, also known as the DPRK, takes, and when.

/// KIM ACT 1 /// "We should not say it is a breakthrough, until DPRK admits to a specific timetable on when to come back to the NPT and submit to intrusive inspections." /// END ACT ///

Without that timetable, says Mr. Kim, Pyongyang may refuse to take steps on dismantling, until some of its other demands are met.

KIM ACT 2 /// "North Korea may insist on negoti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over a peace regime on the peninsula, or normalization of relations with Japan, before it does what it has to do." /// END ACT ///

Robert Broadfoot, of the Political and Economic Risk Consultancy firm in Hong Kong, agrees that problems may lie in the details of who gets access to Pyongyang's nuclear facilities, and when.

/// BROADFOOT ACT 1 /// "I do not think you are going to see, a month from now, all of a sudden, Korea swarming with foreign inspection teams. I think, there is a lot of specific logistics that have to be worked out here." /// END ACT ///

 Mr. Beck with the International Crisis Group, says the Beijing statement sidelines North Korea's demand for international funding for a civilian nuclear program. He predicts it will be several years before that issue is put on the table again.

/// BECK ACT 2 /// "Once the North has complied with all its obligations and demonstrated that it is living by the NPT, then I think it would be perfectly acceptable to revisit the issue of peaceful use." /// END ACT ///

A North Korea specialist at Seoul's Korea University, Professor Nam Woo-sook, acknowledges that the new statement is short on specifics. But he expresses a willingness to give Pyongyang the benefit of the doubt.

/// NAM ACT IN KOREAN - ESTABLISH & FADE ///

Professor Nam says he believes North Korea will return to the Non-Proliferation Treaty and accept international monitoring very soon, if the United States and its partners provide half a million tons of heavy fuel oil aid a year to the North, as they did once before under a 1994 agreement. That aid was halted in 2002. In addition to pledges of other economic aid, in the Beijing statement, South Korea promises to supply its impoverished neighbor with large amounts of electricity during the next several years. (SIG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