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실시된 아프가니스탄 국회 및 지방선거에는 약 600만 유권자들이 참가해 50퍼센트 이상의 투표율를 기록했다고 초기개표를 분석한 아프간 선거관계자들이 밝혔습니다. 이번 투표율은 700만 명이 참가한 작년 대통령 선거보다는 낮은 것입니다.

아프가니스탄 유권자들은 탈레반 반군들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투표했습니다. 선거 방해를 위한 탈레반 반군의 산발적인 공격으로 투표개시 몇 시간 전에 여러 명이 사망했다고 당국이 밝혔습니다.

당국은 개표는 20일 시작될 것으로 보이지만 여러 쪽으로 된 투표지를 집계하는 데는 수 주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아프간 국회 및 34개 지역의회선거에는 무려 6,000명의 후보들이 출마했습니다.

(영문)

Election officials in Afghanistan say early estimates show around six million people, or just over 50 percent of voters, cast ballots in national assembly and local council elections Sunday.

This is lower than las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when more than seven million people cast ballots.

Afghans voted despite threats of Taleban violence. Officials say several people were killed in the hours before polls opened in scattered attempts to sabotage the election.

Police also say a roadside bomb blast in eastern Nangarhar province late Sunday hit a truck carrying ballot boxes, but there were no injuries and the ballots were not damaged.

Vote counting is expected to begin Tuesday. But officials say it could take weeks to count the millions of multi-page ballots.

Nearly six-thousand candidates competed for seats in the national assembly or on 34 provincial counci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