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원자력 기구, IAEA의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북한의 핵무기 포기 결정을 환영했습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19일 빈에서 북한이 핵확산 금지 조약, NPT에 재가입하고 IAEA 사찰단의 북한 재입국을 허용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럽 연합의 하비에르 솔라나 대외 정책 대표는 북한의 결정을 가리켜 ‘지역과 세계 안정을 향한 중대한 일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우다웨이  6자 회담 수석 대표는 이번 합의가 6자 회담이 시작된 이래 가장 큰 성과라고 말하고 하지만 결과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관리들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북한의 협력이 확증될 것이라는 희망을 피력했습니다.

(영문)

The chief of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has joined world leaders in welcoming North Korea's decision to give up its nuclear weapons.

Speaking today (Monday) in Vienna, IAEA chief Mohamed ElBaradei said he looks forward to North Korea rejoining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and allowing IAEA inspectors to return to the country.

European Union foreign policy chief Javier Solana called North Korea's decision "a significant step forward for regional and global stability."

The head of the Chinese delegation to the talks, Wu Dawei, says the agreement is the biggest accomplishment since the six-party talks began, but he noted there is still a long way to go to achieve results.

Officials from Japan expressed hope that North Korea's cooperation would be verified in order to achieve the goal of de-nuclearizing the Korean peninsula.

The agreement acknowledges North Korea's right to a peaceful nuclear energy program in the future. Already, Russia said it is ready to build a nuclear power station for Pyongy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