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보안군은 수 십만 명의 순례자들이 시어파 회교축제를 위해 집결하고 있는 성지 카발라에 대한 경계를 강화했습니다.

당국은 수 천 명의 경찰과 군을 시 전역에 배치하는 한편 차량자폭테러를 막기 위해 지난 16일부터 차량이 출입을 금지시키고 있습니다.

11세기 전에 태어난 유명한 시어파 지도자 이맘 메디의 탄생일을 기리는 이 축제는 19일 오후에 시작됩니다.

알카에다 이라크 세포조직의 두목 아부 무사브 알자카위가 시어파 회교도에 대한 전면전을 선포한 지난 한 주 동안, 250여 명이 사망했으며 그 가운데 대부분은 시어파 회교도들이었습니다.

지난 달 있었던 시어파 회교도들의 바그다드 순례에서는 군중 가운데 자폭테러범이 있다는 유언비어가 퍼지면서 티그리스 강 다리 위에서 대형 압사사고가 발생해 거의 1,000 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문)

Iraqi security forces are on high alert in the Shi'ite holy city of Karbala as hundreds of thousands of pilgrims gathered for a Shi'ite religious festival.

Six-thousand police and troops are in the city, which was closed to cars Friday to prevent car bomb attacks. North of Karbala, two car bombers killed eight people, including seven police officers, on a road linking the city to Baghdad.

Celebrations begin later today (Monday) marking the birthday more than 11 centuries ago of a revered Shi'ite leader, Imam Mehdi. Officials expect a massive turnout, even though al-Qaida in Iraq leader Abu Musab al-Zarqawi declared war on Shi'ites last week.

Further south, Iraqi authorities detained two British soldiers in Basra. Iraqi officials say the two were dressed as Arabs and shot at Iraqi police.

In a separate development, Iraq announced that one of Saddam Hussein's nephews was sentenced to life in prison for bomb-making and funding the country's insurgen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