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실시된 뉴질랜드 총선거에서 헬렌 클라크 총리가 이끄는 노동당이 근소한 표차로 승리한데 이어 , 뉴질랜드의 거대 두 정당은 각기 연정 가능성을 모색하기 시작했습니다.

17일 늦게 마감된 예비집계 결과, 클라크 총리의 노동당은 50석을 차지했으며 야당인 국민당은 49석을 얻었습니다. 해외 유권자 표를 포함해 이른바 특별 표는 아직 집계가 끝나지 않았습니다.

노동당은 122석 국회를 단독으로 이끌어 나가기에 충분한 의석을 확보하지 못해 6개 군소 정당과 연정 구성에 관해 협상을 해야만 하는 입장입니다. 국민당 당수인 돈 브레쉬는 패배 인정을 거부하고, 독자적인 연립 정당 구성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영문)

New Zealand's two largest parties have begun brokering deals with potential coalition partners, after Prime Minister Helen Clark's Labor Party narrowly won the general election Saturday.

After preliminary vote counting ended late Saturday, Ms. Clark's Labor Party held 50 seats, while the opposition National Party won 49. So-called special votes, which include those cast by New Zealanders living abroad, remain to be counted.

The Labor Party did not win enough seats to rule alone in the 122-seat legislature and will have to negotiate with six minor parties to form a government.

National Party leader Don Brash has refused to concede and vowed to put together his own ruling coal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