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북핵 6자회담이 7일째로 연장됐습니다. 회담참가 여섯 개 나라 대표들은 북핵 폐기문제를 다룰 추후 협상의 기본틀 마련을 위한, 원칙에 관한 문건 합의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VOA 미국의 소리방송 베이징 특파원이 보내온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

6자 회담 참가국 대표들은 협상을 마무리짓기 원했지만 중국이 준비한 최종 초안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회담을 19일까지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짧은 시간 동안 진행된 18일 회동은 아무런 돌파구도 찾지 못했습니다.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차관보는 참가 6개국이 갖고 있는, 북한 핵무장 해제에 관한 일반적 개념의 차이점을 설명하면서 참가국들이 무엇을 하려고 하는 지에 관해서는 합의를 이루고 있지만 그것을 문서에 어떻게 기록할 것인가 하는 표현 방법이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힐 수석대표는 어떤 대표들은 일부 사안을 모호하게 놔두는 것을 원하고 있지만 미국 대표단은 좀더 구체화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회담은 다른국가들이 전력발전용 경수로 건설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북한의 요구를 놓고 교착상태에 빠졌습니다.

워싱턴 당국은 북한이 이 경수로를 핵무기 제조에 사용할 지 모른다는 우려 때문에 이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수석대표는 중국이 16일 제시한 초안은 민간 핵계획에 관한 북한 권리에 대한 문구를 담고 있다고 16일 말했습니다.

러시아, 남한 그리고 중국은 북한이 이번 회담에 처음 들고 나온 민간 핵 이용권 현안에 관해 최근 미국 및 일본과 입장을 달리했습니다.

2단계 제 4차 6자회담은 37일 간의 휴회를 끝내고 지난 13일 속개됐습니다. 북한은 휴회기간 동안 당시 제시된 초안을 검토하도록 돼 있었습니다. 이 초안은 최신  초안과 마찬가지로 중국이 작성한 것으로 그 내용에는 가난한 공산국가 북한에게 대규모 비핵 에너지와 경제원조 그리고 안정보장을 제공하는 것이 포함돼 있습니다.

지난 2003년부터 지금까지 모두 세 차례에 걸쳐 개최된 6자회담은 북한의 핵무기 계획 폐기에 관한 구체적인 합의를 아직 도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