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는 중국인구를 2010년말까지 13억7천만 명 이하로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현재의 1가구 1자녀 인구정책을 완화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17일, 중국 정부의 1가구 1자녀 정책 지속방침을 보도하면서 만일에 한 세대 전에 이 정책이 시행되지 않았더라면 중국인구가 현재의 13억3천만 명보다 4억이나 더 많아졌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의학전문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은 지난 주에 중국의 1가구 1자녀 정책은 현 중국의 부와 국제화 추세속에 나타나고 있는 자유에 비추어 뒤떨어진 정책이라고 지적하고  이 정책의 완화를 촉구한 바 있습니다.

 

(영문)

China has no plans to relax its strict one-child policy, saying the country needs to keep its population below one-point-three-seven billion by the end of the decade.

China's official news agency, Xinhua, said today (Saturday) if Beijing had failed to implement its one-child policy a generation ago, the country's population would be nearly 400-million more than the present figure of one-point-three billion.

Earlier this week, a published report called for China to relax the policy, saying the country needs to balance the basic human right of reproduction with worries about population growth.

The report (in 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said the one-child policy had become out-dated because of freedoms that have resulted from what the report called "wealth and globalization" in China.

The United States is among those critical of China's policy of restricting births, citing what it calls the law's negative social, economic and human rights consequen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