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카트리나의 최대 피해지역인 뉴올리언스시의 일부 상점들이 다시 문을 열고 손님 맞을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레이 내긴 뉴올리언스 시장은 상점 주인들이 유명 관광구역인 프렌치 쿼터 등 지역으로 다시 돌아올 것을 호소했습니다.

그러나 다른 관리들은 아직 이 지역에 전기나 깨끗한 식수가 제대로 공급되지 않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19일부터 집으로 돌아가도록 허용될 예정입니다.

뉴올리언스는 아직도 약 절반이 물에 잠겨 있으며, 물에 잠긴 전선과 천연가스의 누출, 유독성 쓰레기가 널려 있는 등 많은 위험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한편 조지 부쉬 미국 대통령은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피해를 입은 멕시코만 지역을 재건하겠다는 그의 다짐을 거듭 강조 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17일 주례 라디오방송에서 정부가 우선 해야 할 일은 이재민들이 당면한 당장의 문제들을 해결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오는 10월 중순께가 되면 이재민들이 긴급대피소에서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당분간 정부가 이들에게 직접 지원과 이동식 가옥, 트레일러 하우스등을 제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또한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즉시 세금을 감면하고, 다른 경제적인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Business owners in parts of the devastated city of New Orleans are being allowed back into the area to start clean-up and begin readying for re-opening.

New Orleans Mayor Ray Nagin has called on business owners to return to the French Quarter and some other parts of the city -- but other officials are warning there may be limited or no electricity or clean running water. Some residents will also be allowed to return to their homes Monday.

Less than half of New Orleans remains flooded, but dangers from downed power lines, natural gas leaks, toxic debris and other hazards remain. Hurricane Katrina ravaged the U.S. Gulf Coast on August 29th. The death toll in five states is now more than 800.

President Bush has again underscored his commitment to helping the devastated U.S. Gulf Coast recover from Hurricane Katrina.

Today (Saturday) in his weekly radio address, Mr. Bush said the government's first commitment is to meet the immediate needs of the displaced residents.

He said the evacuees should be out of the shelters by mid-October, and that the government is providing direct assistance, mobile homes and trailers for that transition. Mr. Bush said he has also proposed immediate tax relief and other economic incentives.

Mr. Bush faced harsh criticism for the federal response to the disaster, especially in New Orleans, where thousands of people, many poor or black, were trapped for days.

Mr. Bush has not given an estimate on how much rebuilding may cost though some in Congress think it could exceed 200 billion dollars. On Friday, Mr. Bush ruled out raising taxes to help defray the costs, saying other government spending should be cut to pay for the recovery effo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