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아리엘 샤론 총리는 내년 1월에 실시되는 팔레스타인 총선거에 팔레스타인 과격단체, 하마스가 참여하면 모든 수단을 다해 팔레스타인 총선거를 방해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샤론 총리는 16일, 유엔 본부에서 미국 기자들과의 회견을 통해 이같이 위협하고 하마스가 선거에 참여할 경우 이스라엘은 도로봉쇄를 해제하지 않는 등 총선거 투표의 순조로운 실시를 위한 여러 가지 조치들을 취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스라엘의 도움없이는 팔레스타인이 선거를 치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팔레스타인의 사엡 에레카트 협상장관은 이스라엘의 그러한 행동은 하마스에 대한 지지를 강화시켜주고 팔레스타인의 법과 질서 회복을 위해 노력하는 마흐무드 압바스 자치수반에게 해를 끼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영문)

Israeli Prime Minister Ariel Sharon says his government will make every effort to impede upcoming Palestinian parliamentary elections if the militant group Hamas is allowed to participate.

Speaking on the sidelines of the U.N. summit in New York (Friday), Mr. Sharon told reporters that Israel would not lift roadblocks in the West Bank or take other measures to smooth the way for the January vote, saying he believes the Palestinians cannot hold the elections without Israel's help.

Palestinian negotiator Saeb Erekat urged Israel not to interfere. He warned such action could strengthen support for Hamas, and harm Palestinian leader Mahmoud Abbas, who is trying to restore law and order.

Meanwhile, Palestinian construction crews worked to seal holes in the giant border fence used by Palestinians to enter Egypt for shopping and visits this week, as Palestinian police tried to re-impose order at the Gaza-Egypt b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