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노무현 대통령은 15일 북한의 핵 계획 관련 분규종식을 위해 미국은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정상화하는 문제를 진지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뉴욕에 있는 한반도 연구 민간 연구단체, 코리아 소사이어티에서 행한  연설에서 북한 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미-북 관계가 정상화돼야 할 것이라며 그같이 말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북핵문제는 기본적으로 핵무기 비확산문제이지만 그 기저에는 냉전에서 비롯된 적대적 불신관계가 자리하고 있다고 말하고 근원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북미관계 정상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북핵 문제의 해결을 계기로 한반도 정전체제가 평화체제로 전환되고 북미관계가 정상화된다면, 한반도 평화정착은 물론 동북아가 새로운 질서로 나아가는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