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미국 대통령이 15일 태풍 카트리나 피해 지역인 남부 멕시코만을 다시 방문해  연방정부 구호 노력에 관한 대국민 연설을 행할 예정입니다.

백악관 관리들은 부시 대통령이 남부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시를 방문하기 앞서 이날 미시시피주에 들려 새로운 재건복구 발의안을 발표하고 재건 노력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과 미 연방 정부 기관들은 태풍 카트리나 재해에 대한 대응조치 미흡으로 국민들과 정치인들로부터 신랄한 비판에 직면해 있습니다.

미국회  상원은 태풍 카트리나에 따른 구호 노력에 대해 첫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영문)

President Bush is heading back to the hurricane-ravaged U.S. Gulf Coast region today to address the nation about recovery efforts following Hurricane Katrina.

White House officials say Mr. Bush will stop in Mississippi before heading to New Orleans, Louisiana, where he will announce new reconstruction initiatives and urge the nation to support the re-building effort.

The president, as well as federal agencies, are facing sharp criticism from citizens and politicians alike for the government's response to the Hurricane Katrina disaster.

A U.S. Senate panel has opened the first congressional probe into relief efforts following Hurricane Katrina.

During a tour of devastated Gulf Coast areas earlier this week, President Bush accepted responsibility for the federal government's respo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