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문제를 다룰 6자회담이 마침내 다시 속개되었습니다. 한 달만에 속개된 이번 회담은 미국이 반대하고 있는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권 주장에 초점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회담에 열리고 있는 중국 베이징에서 보내온 자세한 소식입니다.

*******************

일본, 러시아, 남북한, 미국 그리고 주최국 중국대표단은 13일 회담개막 연회를 개최했습니다. 크리스토퍼 힐 미국측 수석대표는 기자들에게 북한이 확실한 입장을 갖고 협상장에 나왔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대표는 확실히 진전이 있었다고 밝히면서 북한의 입장이 변하지 않은 것처럼 보이기는 하지만 미국은 그들의 입장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중국관영통신은 13일 북한측 단장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북한의 평화적핵 이용권을 주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인용, 보도했습니다.

미국은 평양당국이 국제핵협정을 위반한 과거 기록을 지적하면서 이 주장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이번 회동은 미국과 다른 참가국들의 북한에 대한 핵야욕 포기촉구를 둘러싼 논란을 해결하기 위해 열렸던 4차 6자회담의 연장입니다. 지금까지 세 차례의 회담은 다시 만나 대화하기로 한 것 이외에는 아무런 합의도 도출하지 못했습니다.

호주 디킨대학교의 아시아안보 전문가인 켄 부틴 외교학교수는 북한과 미국 간에 불신의 골이 깊기 때문에 이번 회담에서도 전과 다르지 않은  유사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합니다.

부틴 교수는 북한과 미국은 아직도 대화하기 위해  대화하고 있으며 그건 양측이 추후의 대화와 협상을 위한 토대를 만들어 현안을 보다 실질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틀을 짜는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회담 참가국들과 관측통들은 이번 회담의 목적은 향후 협상의 토대가 될 기본원칙에 관한 공동성명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미국은 북한이 검증가능한 방법으로 핵계획을 철폐할 것을 요구하면서 그렇게 하지 않을 경우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만   연장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미국은 6자 회담을 진전시키는 것은 이 위기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합니다.

 

(영문)

INTRO: Delegates of six nations have resumed negotiations on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s. As the talks

resumed after a month's recess, attention was focused on North Korea's insistence that it has the right to a peaceful nuclear program - a stance the United States opposes. VOA's Luis Ramirez reports from Beijing, where talks reopened on Tuesday.

Representatives from Japan, Russia, the two Koreas and the United States joined their Chinese hosts for a

banquet Tuesday to re-launch the talks in Beijing. U.S. envoy Christopher Hill told reporters he hopes the North Koreans have come to the table with a clear position.

 

"I can't say, really, that there's been progress. We certainly have a better idea of what their position is, although I must

tell you that their position does seem to be evolving a little."

 

However, the official Chinese news agency Tuesday quoted the head of the North Korean delegation, Kim Gye-gwan,

as repeating Pyongyang's claim that the country has a right to "peaceful nuclear activity."

 

The United States rejects this claim, citing Pyongyang's record of breaking past international nuclear agreements.

 

These talks are the continuation of a fourth round of negotiations meant to resolve the dispute, in which the United States and others are calling on North Korea to abandon its nuclear ambitions. The previous three rounds failed to produce anything more than agreements to meet again.

 

International relations professor Ken Boutin, an expert on Asian security issues at Deakin University in Australia, says that with distrust still running deep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is round could produce similar results.

 

"Essentially, they're still talking about talking, and it's a question of developing a framework at this point that would allow the two sides to discuss these issues in much more substantive terms, laying a basis, if you will, for future discussions and negotiations."

 

Participants and observers say the aim this time is to come up with a joint statement on set of very basic principles on which to base future negotiations.

 

The United States has called on North Korea to give up its nuclear programs in a verifiable manner, saying its failure to do so will only prolong Pyongyang's international isolation.

 

U.S. officials have described the six-way negotiations process as the best way to resolve the crisis peacefully.

 

In remarks to The New York Times newspaper this week,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id the North Koreans can expect to have "a road toward normalization of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 one of Pyongyang's expressed wishes - if, in her words, they make "the strategic choice to give up" their nuclear weapons progr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