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립 허리케인 센터는 미국 대서양 해안에서 선회하고 있는 태풍 오필리아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됐다고 밝혔습니다.

12일 오후 현재 오필리아는 풍속이 시속 115킬로미터로 떨어지면서 태풍으로 분류되기 바로 아래 단계인 열대성 폭풍으로 기세가 약화됐습니다.

하지만 노스 캐롤라이나와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민들은 오필리아가 다시 세력을 확장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오펠리아의 이동 경로는 아직 확실치 않습니다.

 

(영문)

The U.S. National Hurricane Center says the season's latest storm, Ophelia, has weakened to "tropical storm" status as it hovers off the U.S. Atlantic coast.

Ophelia's winds dropped to about 115 kilometers an hour Monday, just below hurricane level (119 kph). But residents of both North and South Carolina remain wary, as it could regain strength. The storm's path is uncertain.

Officials are taking extra precautions after the destruction caused by Hurricane Katrina, which hit the U.S. Gulf Coast two weeks ago.

There is a hurricane watch along 400 kilometers of the east coast. The governor of North Carolina (Mike Easley) has declared a state of emergency and ordered tourists to leave an island in the state's Outer Banks ch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