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 6자 회담의 미국측 수석 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북한에 원조 제공과 안전 보장 등 어떤 합의의 일환으로든  북한은 핵 사업(Nuclear business)을 폐기해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오는 13일 베이징에서 속개될 4차 6자 회담에 참석하기에 앞서 9일 미국 국무부에서 기자 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핵계획을 폐기한뒤에도 평화적 목적의 민수용 핵 계획을 계속 유지할 권리가 있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해 왔습니다.

그러나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북한이 원칙적으로 민수용 핵 발전 시설을 건설 할 수 있는 권리를 갖고 있지만,  핵 사안에 관한 북한 당국의 과거 기록들을 봤을때 미국은 북한이 평화적 목적의 핵이용을 포함해 모든 핵 활동을 끝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다음주 13일 베이징에서 속개될 4차 6자 회담에 앞서 이날 국무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6자 회담의 일관된 목적은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강조하고 북한의 에너지 필요량은 남한이 제안한 대북 전력 공급을 통해 충분히 보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에 필요한 것은 핵사업의 폐기이며 이에 대한 미국의 입장은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평화적 목적의 핵 계획을 유지하는데 있어 그동안 문제를 일으켜왔다며, 미국이 6자 회담에서 추구하는 분명한 합의안은 특별히 에너지 분야를 포함해 북한 경제를 향상시키기 위한 방법을 꾀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4차 6자 회담은 협상을 더 곤고히 하기 위한 공동 합의문  작성의 진전을 위한 것이라고 미국 관리들이 말하는 가운데  한 달전 휴회에 들어갔습니다.

미국은 1년전, 3차 6자 회담에서 내놓은 제안에서 북한의 핵 계획에 대한 검증과 이를 돌이킬수 없도록 끝내는 대가로 북한에 다자 안전 보장과 에너지 제공,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경제 원조와 외교 관계 활성화등를 제의했었습니다.

베이징으로 향하기에 앞서 서울에 들려 남한 외교 당국자들과 협의를 가질 예정인 힐 차관보는 이번 6자 회담이 계속 진전을 보일지 또는 북한 당국의 입장이 강경지거나 이미 결심한 내용을 번복할 것인지의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이러한 불투명한 회담 전망속에 부시 행정부가 최근 지명한 제이 레프코위츠 대북 인권 특사와 관련, 북한 인권 문제는 핵 협상의 사안이 될 필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모든 국가가 그들 자신의  인권 기록을 매일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며 미국도 그래야 하고 북한도 확실히 그래야 하는 것으로 자신은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그러나 북한이 미국의 대북 인권 특사 지명에 대해 아무것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말하고 미국은 인권을 무기로 사용하는데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인권은 한 국가를 국제 사회에 편입시키는데 있어 분명히 당연한 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작년 미국 의회에서 통과된 북한 인권법  조항에 따라  최근 초대 대북 인권 특사에 제이 레프코위츠 전 백악관 국내 정책 부보좌관을 임명했습니다.

레프코위츠 특사는 8일 가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원조를 제공하는 국가들은 인도주의적 원조를 인권에 대한 지렛대로 사용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 장관은 9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장기적으로 지켜온 정책 차원에서 식량을 무기로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INTRO: Multi-national talks to end North Korea's nuclear-weapons programs are scheduled to resume Tuesday in Beijing. After two years of non-productive negotiations, this next round of discussions is expected focus on North Korea's new demand to be able to keep a peaceful nuclear energy program. VOA's Kurt Achin reports from Seoul.

TEXT: When the multi-national North Korea nuclear talks recessed last month, the negotiators had reached an impasse over Pyongyang's assertion that it had the right to harness nuclear energy for peaceful purposes. But the light water reactor that Pyongyang wants other nations to build for it, ostensibly for peaceful purposes, can also be used to make nuclear-weapons fuel.

The United States, which does not trust North Korea to keep its promises, has said it wants the North to give up all nuclear programs, weapons related or not. Since the talks recessed in early August, South Korea and China, two of the six participants, have publicly sided with Pyongyang - under certain conditions.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Ban Ki-moon says a peaceful energy program in the North should begin only after Pyongyang dismantles all its weapons programs, rejoins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and submits to full international nuclear safeguards.

/// BAN ACT /// "I am sure there will be restoration of confidence and transparency (in North Korea). Then the right to peaceful use of nuclear energy should be given to North Korea. This, of course, is subject to negotiation." /// END ACT ///

South Korea has offered to transfer half a million kilowatts of electricity from its side of the border to North Korea, which suffers severe energy and food shortages, if it abandons nuclear weapon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Christopher Hill, the chief U.S. delegate to the talks, says Pyongyang has been offered food and economic aid and diplomatic concessions as well. He says all five nations confronting North Korea, which also include Japan and Russia, support these offers.

/// REST OPT /// After a visit to Pyongyang earlier this month, Congressman Jim Leach expressed the distrust of the North that prevails in Washington.

/// LEACH ACT - OPT /// "The Congress is very concerned for the trust issue. They feel that North Korea violated an agreement they made under the Clinton administration ?and that these are quite serious matters." /// END ACT ///

Unlike the previous three rounds of talks, the fourth round is open-ended. South Korean officials describe the new format as a strength, as it allows adequate time for in-depth discussions. Many security experts agree that time is on Pyongyang's side. They say that with every day that passes without an agreement, North Korea has more time to produce weapons fuel - and possibly increase its arsenal of nuclear arms - giving it yet more bargaining power. (SIG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