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성 폭풍 오필리아가 다시 세력이 확장되면서 앞으로 수일내에 미국 동부해안을 강타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현재 오필리아의 풍속이 시속 130킬로미터에 육박하고 있으며, 사우스 캐롤라이나 주 동쪽 350킬로미터 해상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허리케인센터는 현재 1등급의 허리케인인 오필리아가 점차 세력을 확장하면서 앞으로 24시간 후에는 서쪽으로 방향을 바꿀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허리케인센터는 플로리다-조지아 경계선에서 버지니아 남부에 이르는 지역 일대에 허리케인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영문)

Tropical Storm Ophelia has strengthened into a hurricane again and forecasters say it will likely strike the eastern U.S. coast in the next few days.

The National Hurricane Center in Florida said Ophelia is packing winds near 130-kilometers per hour and is located (at 1500 UTC / 11am EDT) about 350-kilometers east of (the U.S. state of) South Carolina. They say they expect the category one hurricane to slightly strengthen and turn west over the next 24-hours.

A hurricane watch has been issued for a 500-kilometer stretch of the southeastern United States (from the Florida-Georgia border to just south of Virginia).

Two hurricanes have already struck the United States this year, including the devastating Hurricane Katrina -- which hit the U.S. Gulf Coast nearly two weeks ago, killing possibly thousands and causing an estimated 125-billion dollars in da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