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의 야당은 집계가 조작됐다면서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당선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이번 대통령선거에서 2위와 3위를 기록한 아이만 누르 후보와 노아만 고마아 후보는 집권 여당인 국민민주당이 이번 투표에 개입했다면서 선거결과에 계속 항의하고 있습니다.

야당은 또한 카이로 도심에서 항의시위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호스니 무바라크 현대통령의 당선은 확정적인 것으로 보입니다. 국영 텔레비전 방송은 10일 의회가 무바라크 대통령의 취임선서를 받기 위해 임시회의를 곧 소집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무바라크 대통령은 지난 7일의 선거에서 88%의 지지로 당선됐습니다.

(영문)

Egypt's political opposition is challenging President Hosni Mubarak's election victory, saying the official vote count was fraudulent.

Challengers Ayman Nour, who came a very distant second to Mr. Mubarak, and Noaman Gomaa who finished third, continued to protest the results today (Saturday) accusing the ruling National Democratic Party of tampering with the vote.

In central Cairo, opposition demonstrations were also planned.

But it appears Mr. Mubarak's victory is final. State-run television reported today (Saturday) that parliament will hold an emergency session Wednesday to swear-in Mr. Mubarak for a fifth term that will end in 2011.

Mr. Mubarak won Wednesday's election with 88 percent of the vote. But his victory was marred by reports of voting irregularities and low turnout -- less than a quarter of the country's 32 million registered voters cast ballo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