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미국 대통령은 8일 태풍 카트리나 피해복구를 위한 약 520억달러의 긴급 예산안에 서명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법안에 서명하면서 태풍 피해자들이 필요로 하는 것들을 정부가 지체없이 처리해 주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또 극심한 피해를 입은 가정에 2천달러씩을 지원하는 일 등 희생자들을 위한 자금 전달 절차는 간소화하고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뉴올리안스에서는 수천명의 경찰과 주 방위대원들이 집집을 방문하면서 주민들을 소개하는 일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이와 함께 생존자 수색작업도 벌이고 있습니다. 당국자들은 허리케인 엄습 11일이 지난 현재도 갇혀있는 생존자들을 찾고 있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자발적으로 철수를 했지만 약 만명의 주민들은 범람한 물의 오염과 화재 위험등에도 불구하고 떠날수가 없거나 퇴거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뉴올리언즈 시의 물이 빠지면서 아직까지 발견된 시신은 200구 미만이지만, 당국자들은 그 수가 천명대를 넘어설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영문)

President Bush has signed a bill promising nearly 52-billion more dollars in relief to victims of Hurricane Katrina.

Mr. Bush signed the legislation late Thursday, saying the storm victims have immediate needs that must be met without delay. The president says the process will be streamlined to get money to hard-hit residents as quickly as possible, including two thousand dollars for each affected household.

Both houses of Congress voted overwhelmingly on Thursday to pass the emergency aid bill.

More than 63-billion dollars in storm aid has now been approved, although the cost of the hurricane is expected to be much higher.

Meanwhile, thousands of police and National Guard troops are going door-to-door in New Orleans to complete the job of evacuating the city. Authorities continue to search for trapped survivors 11 days after Katrina struck the southern coast.
 

Some residents are leaving voluntarily, while an estimated 10-thousand others have been unable to get out, or refuse to leave, despite contaminated floodwaters and the risk of fire.
 Authorities warn the death toll could reach into the thousands, although fewer than 200 bodies have been found so far as floodwaters are pumped out of New Orle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