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북한 핵개발 계획에 관한  4  6자 회담 속개 날짜를 확정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친 강 대변인은 8 , 4  6자 회담 2단계 회의가 오는 13일 베이징에서  속개된다고 발표했습니다.

 

  중국은 남북한과 일본, 러시아 그리고 미국이 참가하고 있는 4차 북핵 회담을 주재하고 있습니다.

4차 회담은  지난달 초, 북한이 평화적 목적의 핵에너지 보유 입장을 고수함에 따라 교착 국면에 빠진후  휴회에 들어갔습니다.

 

이번주 북한 조선 중앙 통신은  미국과 그 동맹국은  북한이 폐기하기로 동의할 핵 시설을 대신해  새로운 민간용 핵 시설, 구체적으로 경수로 형태의 원자로를 북한에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그같은 요구를 분명히 했습니다. 

 

8일 북한 언론매체들은  미국 정부에 1950년대 6.25 전쟁이래 남한에 주둔시키고 있는 미군을 철수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북한은 3 2천여명 병력의 현 주한 미군은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적대적 행위의 증거이며 북한은 미국의 공격에 맞서 스스로를  방어하기 위해 핵무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북한을 침공할 의사가 없으며, 주한 미군은 북한에 의한 또다른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과거 북한의 행동에 근거해  북한의 어떠한 핵무기 추구도  반대하고 있습니다.

 

1994년 북한은  경제적 보상을 댓가로  핵무기 개발을  중단하기로 미국과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2002 , 미국은 북한이  핵무기 개발 계획을 비밀리에 추진하고 있다는 증거로 북한과 대립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이후 북한은 여러개의 핵무기를 이미 개발했으며 앞으로도 더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과 미국이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남한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할 경우 얻는 것이 있을 것이라고 시사하며  북한에 대한 설득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남한의 한덕수 부총리겸 재정 경제부 장관은  8, 만일 북핵회담에 실질적인 진전이 이루어지면  베트남에서 개최되는 차기 아시아 태평양 경제 협력체 재무장관 회의에 북한을 초청하자고 제의했습니다.   

한덕수 부총리는  또 역내 지도자들에게  북한이 스스로 외부 세계에 문호를 개방할 경우 쓰러져가는 북한 경제를 소생시키기 위한 공동 자금을 지원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남한 정부는  북한이 자체 모든 핵무기 개발 계획을 폐기 했다는 증거가 제시되고  북한이  어떠한 핵 활동에 대해서도 전면적인 국제 사찰을 받으며  핵확산 금지조약 NPT 에 복귀하기로 동의할 경우 북한은 민간용 핵 에너지 계획을 보유할 권리가 있다고  옹호하고 있습니다.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8일 미국과 북한간의 입장차를  언급하는 가운데 그러나  조정의 여지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정장관은 그러나 국제사회에서  NPT 조약을 준수하는 나라는 누구나 평화적 핵이용권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문)

INTRO: The Chinese authorities have set a firm date for the resumption of multinational talks aimed at end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capabilities. While Pyongyang continues to signal a hard-line bargaining position towards the United States, South Korea is hinting at financial and diplomatic incentives to coax the North toward nuclear disarmament. VOA's Kurt Achin reports from Seoul.

 

TEXT: Chinese Foreign Ministry Spokesman Qin Gang announced Thursday that the six-party nuclear disarmament talks will resume next Tuesday.

 

/// QIN GANG ACT IN MANDARIN, W/ENGLISH VOICEOVER ///

 

"Through consultation with the various parties, the second stage of the fourth round of six-party talks will begin in Beijing on September 13th."

 

China has hosted Russia, Japan, North and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n four rounds of talks aimed at convincing Pyongyang to dismantle its nuclear programs. The fourth round recessed early last month, after an impasse over the North's insistence on retaining a peaceful nuclear energy program.

 

 This week, North Korea's Central News Agency clarified that demand, saying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ies must build new, civilian nuclear facilities - specifically a type of reactor known as a light water reactor - to replace the facilities Pyongyang would agree to dismantle.

 

On Thursday, North Korean media demanded the United States withdraw military forces it has kept in the South since the Korean War of the 1950s. North Korea says those troops, currently numbering 32-thousand-500, are proof of U.S. "hostility," and says it needs nuclear weapons to defend itself against U.S. attack. The United States says it has no intention of attacking, and that its troops in South Korea are meant to deter another invasion by the North. Washington opposes any nuclear pursuit by North Korea, based on the Stalinist nation's past behavior.

 

In 1994, the North reached an agreement with Washington to end its nuclear weapons research, in return for economic concessions. But in 2002, Washington confronted Pyongyang with evidence that the North was carrying out a secret, uranium-based weapons program. Pyongyang has since said it has built several nuclear weapons. While Washington and Pyongyang remain at loggerheads, South Korea is attempting to entice the North into making concessions, by indicating what the North could gain if it did so.

 

On Thursday, South Korean Finance Minister Han Duck-soo suggested North Korea should be invited to future events of the Asia Pacific Economic Cooperation forum - if there is progress in the nuclear talks. Mr. Han also urged regional leaders to pool funds to help reconstruct the North's shattered economy, if it opens itself up to the outside world.

 

Seoul has also defended the North's right to a civilian nuclear energy program, provided Pyongyang dismantles all its nuclear weapons programs, agrees to full international supervision of any nuclear activities, and rejoins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Treaty, or NPT. South Korean Unification Minister Chung Dong-Young says he believes there is room for compromise.

 

/// CHUNG ACT IN KOREAN-ESTABLISH & FADE ///

 

Mr. Chung says he understands Washington's apprehension about allowing North Korea to have a civilian nuclear program, but says any nation that abides by the NPT should have the right to such a program. (Sig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