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지도자 고 야세르 아라파트 전 자치수반의 병상기록에 그의 확정적인 사망원인이 제시되지 않고 있다고 미국과 이스라엘 신문들이 보도했습니다.

 미국의 뉴욕 타임스와 이스라엘의 하아레츠, 두 신문은 고 아라파트의 실제 병상기록을 별도로 입수했다고 밝히면서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아라파트 수반을 사망직전까지 치료했던 프랑스 병원당국은 개인의 신상보호법을 이유로 아라파트의 병상기록을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아라파트 전 자치수반이 지난 해 11월에 사망한뒤 일부 팔레스타인인들은 이스라엘 공작원들이 후천성면역결핍증, 에이즈 바이러스나 다른 독물로 아라파트 수반을 감염시킨 것으로 본다고 말했으나 이스라엘은 이를 부인했습니다.  

(영문)

Two major U.S. and Israeli newspapers are reporting that medical records of the late Palestinian leader Yasser Arafat do not give a conclusive cause of his death. The New York Times and Haaretz newspapers both say they obtained independent reviews of actual medical records of Mr. Arafat, who died at a French military hospital on November 11th.

He was airlifted to a hospital near Paris, after falling ill in his West Bank compound a month earlier. The New York Times says experts who studied the French medical records at its request concluded that it is highly unlikely that Mr. Arafat died of HIV / AIDS or poisoning.

Israel's Haaretz daily cites experts who say all of Mr. Arafat's symptoms make it impossible to pinpoint a cause of death. Some Palestinians say they believe Israeli agents infected Mr. Arafat with the HIV virus or poisoned him.

Israel dismisses the accusations as "nonsense." French doctors have refused to publish Mr. Arafat's medical records, citing privacy la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