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사상 처음 경선으로 실시된 대통령 선거의 투표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투표 부정 의혹이 이번 선거에 어두운 그림자를 던지고 있습니다.

아이만 누르 야당 대통령 후보는 7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집권 국민 민주당이 투표자 매수와 다른 부정 행위를 자행함으로써 선거 과정을 방해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서방 통신사들은 이집트 전역의 투표소에서 압력과 위협, 혹은 유인책 제공의 사례가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집트는 투표 과정을 관측할 국제 선거 감시단의 활동을 허가하지 않았고, 단지 투표가 시작된 지 2시간 후에 현지의 감시단원들만 투표장에 들어갈 수 있도록 허용했습니다.

 

(영문)

Voter turnout for Egypt's first competitive presidential election appears low, and allegations of voting irregularities threaten to overshadow the election.

At a news conference (today/Wednesday), presidential candidate Ayman Nour accused President Hosni Mubarak's ruling National Democratic Party of undermining the election process by buying votes and committing other fraud.

Western news agencies reported instances of pressure, intimidation or incentives at polling stations across the country.

Egypt refused to allow international monitors to observe the vote, and only allowed local monitors into polling stations two hours after voting began.

Some 32 million Egyptians are registered to vote, but turnout appeared low throughout the day.

President Mubarak, who is widely expected to win a fifth term, is being challenged by nine other candidates. Only two of them -- Ayman Nour (Tomorrow Party) and Noman Gomaa (Wafd Party) -- are expected to win many vo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