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남부지역의 허리케인 대재앙속에 피해지역 일대에서 약탈과, 총격 등 무법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조지 부쉬 대통령은 피해 지역에 7천 여명의 군병력을 추가로 파견해 구호장비와 복구 자재들을 공급하도록 지시했습니다.

또한 1만 명의 주방위군 병력에게도 현역동원령이 내려진 가운데 루이지애나주 등 피해지역중에서도 무정부 상태에 빠졌던 뉴올리언스 일부지역 질서 유지 활동에 투입되고 있습니다.

허리케인 카트리나 피해지역에서 집을 완전히 파괴당한 주민 약 50만 명이 텍사스주와 앨라배마, 테네시, 아칸소등 인근주들로 소개됐습니다. 카트리나가 강타한 루이지애나주등 피해지역의 사망자수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수 백명의 사망자가 확인된 가운데 최종적으로 사망자수가 그 몇 배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한편 미국 남부지역의 허리케인 대재앙에 대한 세계 언론매체들의 반응이 동정과 충격으로 엇갈리고 있습니다. 영국과 파키스탄에서부터 스위스와 레바논에 이르기까지 각국 매체들은 사설로 자연에 의한 대재난의 피해자들에게는 동정과 지지의 입장을 포명하는 동시에 이재민들이 사후에 겪고 있는 인도적인 고통에 관해서는 조지 부쉬 대통령 행정부에 탓을 돌리고 있습니다.

유럽 언론의 논평들은 세계 초강국인 미국이 어떻게 뉴올리언스의 파멸적 참사를 예방할 수 없었는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어떤 나라들의 신문들은 뉴올리언스의 재난에서 살아남은 대체로 흑인들의 생존 몸부림은 미국의 인종문제와 계층갈등을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 밖에 이번 루이지애나 등 재난피해지역과 특히 뉴올리언스시의 참상은 미국의 대도시들이 순식간에 혼란과 무법사태로 빠져들 수 있다는 좌절과 실망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영문)

Mr. Bush has ordered an additional 7,000 U.S. soldiers to the Gulf Coast states ( -- Louisiana, Mississippi, Alabama and parts of Florida -- to deliver relief shipments and massive quantities of construction materials. Another 10,000 National Guards -- the armed forces' reserves -- have been called to active duty; many of those are assigned to keep public order, especially in parts of New Orleans that descended into anarchy during the frantic first days after the low-lying city was inundated.

Nearly 500,000 people who lost their homes to Hurricane Katrina have been evacuated to Texas, Alabama, Tennessee, Arkansas and other states. The governor of Texas, which has already given refuge to more than 200,000 people from Louisiana, says his state is rapidly approaching the point where it cannot accommodate any more storm victims.

Authorities do not yet know how many people Hurricane Katrina killed. Hundreds are confirmed dead in Mississippi and Louisiana, and the eventual overall death toll is expected to be many times higher.

Meanwhile The international news media have reacted with a mixture of sympathy and shock at this past week's disturbing images coming out of the devastated city of New Orleans.

From Britain to Pakistan and Switzerland to Lebanon, editorials are expressing support for the disaster victims while placing the blame for the staggering human suffering on the Bush administration.

Commentators across Europe are asking why the world's superpower did not know how to prevent the destruction of New Orleans.

Others say the spectacle of the largely black residents of New Orleans fighting for their survival has exposed issues of race and class in the United States.

Finally, many say the devastation has produced a combination of disappointment and distress in that a major American city could so quickly descend into chaos and lawless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