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전 독재자 사담 후세인에 대한 재판이 이라크 헌법 국민투표 실시된 다음 나흘 뒤인 10월 19일에 시작될 예정입니다.

이라크 과도정부의 라이트 쿱바 대변인은 4일, 수도 바그다드에서 사담 후세인 재판일정을 발표하면서 그의 측근 보좌관들이었던 일곱 명의 피고들도 함께 재판을 받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사담 후세인에 대한 재판은 그의 여러 가지 혐의들 가운데 먼저 23년전의 시아파 회교 140여명 집단살해 사건을 중점적으로 다루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이라크 시아파 회교 강경파 지도자 묵타다 알-사드르는 이라크 남부지역 시아파의 준자치지역 설정에 반대하고 있으나10월 15일의 헌법안 국민투표에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영문)

Authorities in Baghdad say Iraq's deposed dictator Saddam Hussein will go on trial on October 19, four days after next month's referendum on a new constitution for the nation.

Announcing the trial date today (Sunday) in Baghdad, a government spokesman (Laith Kubba) said seven of the former president's closest aides will be tried together with him.

Many charges are pending against Saddam, and next month's action is likely to be the first of many trials for the 68-year-old the former Iraqi ruler. The initial prosecution will focus on a massacre 23 years ago (in the town of Dujail) in which more than 140 Shi'ite Muslims were killed, allegedly in retaliation for an unsuccessful plot to kill Saddam.

Meanwhile, leading Shi'ite lawmaker Ali al-Dabbagh tells VOA that radical Shi'ite cleric Moqtada al-Sadr has told him he will not interfere in the crucial October 15th constitutional referend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