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의 마우쩌둥주의 반군이 주류 정당들과의 접촉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3일 즉각적인 휴전을 선언했습니다.

 

    네팔 왕국을 무너뜨리기 위해 근 10년째 싸워오고 있는 반군 게릴라 지도자, 프라찬다씨는 기아넨드라 왕과 대결하기 위한 연합 전선을 형성하는데 관한 회담을 촉진하기 위한 일방적인 제스처로 3개월간의 휴전을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찬다씨는, 언론 기관들에 보낸 성명서에서 휘하의 전사들이 이제 정부군이나 민간인들에 대한 공격을 자제할 것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정부군의 공세가 있을 경우 강력히 보복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네팔의 최대 정당인 네팔 의회당은 휴전을 환영하고, 이것이 항구적인 평화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네팔 국왕이 전권을 장악한 지난 2월 이래 정부군과 반군간의 충돌이 증가했습니다. 네팔 국왕은 당시 정권을 장악하고 있던 4개 정당이 반란세력 처리에 무능력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영문)

Nepal's Communist rebels declared an immediate cease-fire today (Saturday) in an effort to spur their contacts with the Himalayan kingdom's mainstream political parties.

Maoist guerrillas have been fighting for nearly 10 years to overthrow the Nepalese monarchy. Their leader (a man known as Prachanda) says the three-month cease-fire is a unilateral gesture intended to foster talks on forming a united opposition against King Gyanendra.

In a statement sent to news organizations in Kathmandu, the rebel chief said his fighters will refrain from attacking troops and civilians, but the guerrillas will "violently retaliate" against an offensive by government forces.

The Nepali Congress, the country's largest political party, has welcomed the truce. Party officials express hope it will lead to permanent peace.

Clashes have increased since February when the king assumed absolute control of the country. He said the four parties then in power were ineffectual in their efforts to control the insurgen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