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카트리나로 인한 피해 복구작업이 본격화한 가운데 피해가 가장 심한 뉴올리안스에는 2일 수천명의 주방위군이 투입돼 식료품과 식수 등을 제공하는 한편 수만명의 이재민들을 안전지대로 대피시키고 있습니다.

카트리나 피해 발생 나흘째인 이날 트럭 행렬이 처음으로 대규모 구호품 전달작업에 나섰습니다. 뉴올리안스 내 이재민들은 지난 며칠 동안 식량과 식수, 의약품 부족으로 큰 고통을 겪어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피해현장 방문에 앞서 정부의 비상대응이 만족스럽지 못하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 발언은 뉴올리안스의 상황을 주로 언급한 것이 라면서, 미시시피와 앨러바마에서의 긴급대응은 훨씬 나은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앨러바마 방문 중 구호요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으며 미시시피에서는 피해주민들과 대화를 나눴습니다.

이날 워싱턴에서 흑인지도자들은 이번 사태로 가난한 흑인들의 어려움이 가장 크다고 말하고, 정부의 지원이 더디고  충분하지 않다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뉴올리안스에서는 수 채의 건물이 화재 속에 몇 시간 동안 방치되는 등 치안이 여전히 큰 문제로 남아있습니다.

 

 

 

(영문)

Thousands of National Guard troops are in New Orleans to bring desperately needed food and supplies to the flood-ravaged city and evacuate tens of thousands of people stranded in worsening sanitary conditions.

Convoys of trucks drove through the floodwaters today (Friday) for the first such aid delivery since Hurricane Katrina struck four days ago.

Many of the victims have been without food, water or medicine for days.

In Washington, before setting off for a tour of the devastated region, President Bush said the emergency response to the disaster was unacceptable. Later he said he was referring specifically to New Orleans, and that the response had been much better in Mississippi and Alabama.

While visiting Alabama, he thanked rescue workers for their efforts. In touring a devastated area in Mississippi he spoke with residents, including a woman who tearfully described her ordeal

But back in Washington Black leaders blasted what they called a slow and inadequate response, saying that poor black citizens had suffered the most.

Black leaders have also appealed to other states to make efforts similar to those in Texas, which has opened the the Astrodome in Houston as a shelter for 12,000 people bused in from New Orleans.

Security remains a concern in New Orleans, where several buildings burned unattended for hours. Firefighters were later seen atop a nearby building struggling to get one blaze under contr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