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유가는 허리케인 카트리나가 정유시설에 큰 영향을 미치면서 이번 주에 갤런당 3달러를 넘어서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또 카트리나의 영향으로 석유생산이 10% 이상 줄어듬에 따라 선물시장에서는 유가가 치솟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주에서는 휘발유가 부족하다는 보고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문)

U.S. gasoline costs are hitting record highs this week with pump prices of more than three dollars a gallon (-- that is over 80 cents per liter --) in the wake of Hurricane Katrina.

Gasoline futures have soared since Katrina swept through the U.S. Gulf Coast region, damaging key oil producing and refining facilties. U.S fuel production has been reduced by more than 10 percent.

There have been reports of fueling stations running out of gas in some U.S. st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