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경제와 노동 시장이 개선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빈곤률이  4년  연속 상승하고 있습니다.

미  인구 조사국은  30일, 약 3천 7백만명이 최저 빈곤선 아래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수치는  2003년의 3천 6백만명보다 증가한 것입니다.

인종적 배경으로는, 흑인이나 중남미계 인종이 백인이나 아시아 인종보다 

 4인 가족 기준  만 9천 달러를 간신히 넘는 최저 생계비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구 조사국은 또 보고서에서 지난해  중산층 가구의 소득은 2003년의  44만 4천 달러에서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The U.S. poverty rate rose last year for the fourth year in a row, despite improvements in the American economy and the job market. The Census Bureau reported Tuesday that 37-million people lived below the poverty line, up from nearly 36-million in 2003.

By ethnic background, the report shows that blacks and Hispanics are more likely than whites and Asians to live below the poverty rate, which is just over 19-thousand dollars for a family of four in the United States. The White House expressed no surprise by the report, saying changes in the poverty rate often lag behind other economic developments.

The Census report also said median household income was unchanged last year over 2003, at 44-thousand dollars per y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