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인도네시아는 10여년만에 다시 발생한 소아마비의 만면을 차단하기 위해 30일, 전국적으로 2천400만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소아마비 예방접종을 시작했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75만명의 의료종사자들이 전국 도서지역의 보건소와 버스 정거장, 철도역과 공항 등에 설치된 24만 5천개의 접종장소에 배치돼 무료로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자카르타의 한 예방접종장소에서 종종 소아마비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수인성 질병으로부터 해방시켜줄 두 방울의 주사약을 맞은 후 한 어린이가 “나는 건강한 어린이”라는 노래를 부르고 있습니다.

이 보건소 책임자인 아나 하스나니 의사(여)는  동료의사들이 이웃에 사는 어머니들에게 백신이 안전한 에방약이라는 것을 설명하느라고 하루 해를 보내곤 한다고 말합니다.

아나 여사는 “모두에게 다 얘기해주지는 못하지만, 어머니들이 무서워하기 때문에 어떤 어머니들에게는 백신에 관해 설명해 준다”고 말합니다.

인도네시아는 백신에 관해 부모들을 안심시키기 위한 대대적인 계몽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백신 주사를 맞은 3명의 어린이가 사망했다는 근거없는 소문이 나돌면서 지난 6월에 예방접종 대상이 됐던 위험지역에서 거의 100만명의 어린이들이 예방접종을 받지 못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1995년부터 소아마비가 완전히 사라졌지만, 지난 3월에 몇 명의 남자 아이들이 다시 이 병에 걸렸습니다. 그후 전국에서 225명의 어린이들이 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인도네시아는 2003년 이후 소아마비가 다시 발생한 16개 국가중의 하나입니다. 세계적인 소아마비 박멸계획의 차질을 보여주는 사례로 아프리카나라, 나이지리아는 백신이 HIV 에이즈 병을 일으킨다는 헛소문 때문에 예방접종을 중단하면서 소아마비가 전국적으로  만연됐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오는 9월 27일에 2차 소아마비 예방접종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영문)

Indonesia has begun the first round of a nationwide campaign to vaccinate 24-million children against polio, which recently re-emerged in the country after a decade-long absence. VOA Correspondent Nancy-Amelia Collins in Jakarta has more.

TEXT: The Indonesian government says more than 750-thousand health workers are at 245-thousand
immunization posts set up at health clinics, bus depots, railway stations and airports across the sprawling
archipelago to give out the free vaccinations.

"Saya anak sehat."

"I am a healthy child" sing these children at a Jakarta immunization post after receiving the two drops of liquid that will protect them from the water-borne disease that often causes paralysis and can kill.

Doctor Ana Hasnani was on hand at the clinic and says she and her colleagues have spent days explaining to mothers in the neighborhood that the vaccine is safe.

"I talked with not all, but some mothers to explain to them ... because they are afraid."

Indonesia has launched an unprecedented public information campaign to reassure parents about the vaccine.

Nearly a million children missed being vaccinated when high-risk areas were targeted in June, mostly because of unfounded rumors the vaccine had caused the death of three children.

The country's two largest Muslim organizations and local movie stars lent their support to the mass
immunization program.

The U.N. Children's Fund national goodwill ambassador - movie star Ferry Salim - visited a number of immunization posts in Jakarta, thrilling children and their parents alike.

"I am really sure that we can go through with this and Indonesia will be free of polio virus."

Indonesia had been free of polio since 1995, but in March a little boy was stricken with the disease. Since then, more than 225 children across the country have contracted the virus.

Indonesia is one of 16 countries re-infected with polio since 2003. In a major setback to the worldwide polio eradication initiative, Nigeria stopped immunization in 2003 because of false rumors the vaccine could result
in HIV infection or sterilization, causing the virus to spread.

Claire Hajaj, a spokeswoman for the U.N. Children's Fund, says the success of Indonesia's mass vaccination is crucial to stopping the virus spreading across the region.

"The first round today is critically, critically important not just for Indonesia, but for the entire region. This is an effort to stop polio virus here but also to stop it breaking out causing a regional infection."

A second round of mass vaccinations will be held on the 27th of Septemb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