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카트리나가 밀어닥친 미국 남부의 뉴올리안스는 제방이 피해를 입어 바닷물이 시내 몇 곳에 넘쳐들면서 새로운 새로운 위협에 직면해 있습니다.

현재 도심 상가지역 일부와 역사적인 프랑스인 거주지는 물에 잠겨 있는 상태이며 이들 지역의 수위는 전날에 비해 훨씬 높아졌습니다. 현재 당국은 이 지역에 모래주머니를 투입하고 있습니다.

레이 나긴 뉴올리안스 시장은 최소한 도시의 80%가 물에 잠겼다면서 사망자가 매우 많을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캐슬린 블랑코 루이지애나 주지사는 뉴올리안스에는 현재 식수가 부족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장에서 취재활동을 하고 있는 기자들은 여전히 수백명의 주민들이 지붕 위에 올라가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시시피주의 도시 빌록시의 대변인은 29일 9m 높이의 폭풍해일이 덮침에 따라 수백명이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The southern U.S. city of New Orleans is facing a new threat from Hurricane Katrina, as a damaged levee is causing water to flood several sections of the city.

Water is now flooding parts of the downtown business section and the city's historic French Quarter, and water levels there are much higher now they they were when the storm slammed the Gulf Coast Monday. Authorities
are dropping sandbags on the area.

New Orleans Mayor Ray Nagin says at least 80 percent of the city is already flooded, and that the death toll will be "significant."

Louisiana Governor Kathleen Blanco said the city lacks drinkable tap water. Reporters on the scene say there are still hundreds of people sitting on their rooftops waiting to be rescued.

In the Mississippi coastal city of Biloxi, a city spokesman said hundreds of people may have been killed when a 9-meter storm surge came ashore Monday. Biloxi Mayor A.J. Hollaway said "This is our tsunami."

Authorities are continuing emergency rescue efforts in Louisiana, Alabama and Mississippi. Some 7,500 National Guard Troops are on duty, supporting civil authorities, providing medical care and setting up shelter for displaced resid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