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민족 문제 연구소와 친일 인명 사전 편찬 위원회가  1910년 경술 국치일기념일인  29일, 일제 식민통치 시절 일본에 협조했던 것으로 믿어지는 논란많은 친일 인사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친일 인사 명단 발표는 한국인들이 과거 역사를 올바로 이해하고 직시하려는 노력의 일환이긴 하지만,  정치적 논란을 촉발시키고 있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친일 인사 명단에는 3천명 이상이 포함됐습니다. (1차 명단 3090명). 이 가운데 많은 인사들은 이미 사망했으며 이들중 대부분은 한국 정계와 사회의  지배층  인사들입니다.

명단에 오른 인사들은 일제 식민통치 시절 일본군에 복무했거나 여러 측면에서 일본 정부를 지원하는 등 자발적으로 친일 행위를 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일본은 1910년 한반도를 식민지화했으며  제 2차 세계 대전에서 패배한 1945년까지 한반도를 통치했습니다.

친일 인사 명단에는 1960-70년대 한국의 경제적 발전을 이끌었고, 1979년 암살당한 박정희 전 대통령도 포함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일제 치하인 1940년대에 일본  육군사관학교를 나와 일본군 장교로 복무했었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명단에는 또한 한국에서 잘 알려진 소설가, 음악가, 그리고 주요 신문사와 대학교  설립자들도 포함됐습니다.

민간 연구 기관인 민족 문제 연구소와 친일 인명 사전 편찬 위원회는 6년간의 조사작업끝에 이번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친일 인사 선정 작업을 지원했던 박찬 씨는 이번 작업은 궁극적으로 일본 정부의 식민 통치에  적극 참여했던 모든 사람들을 망라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일부 한국인들은 이번 발표를 비난하고 있습니다. 반정부 단체들은  박정희 전대통령의 딸이자 현재 제1 야당으로 보수성향의  한나라당을 이끌고 있는  박근혜 대표를 포함해  정치적 적수들을 실추시키기 위해  노무현대통령이 친일인사 명단 발표등의 운동을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표의 지지자들은 이번 친일 인사 명단이 선별적이며 노무현 대통령의 반대자들을 난처하게 만들수 있는  인사들만  포함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정책에 반대하고 있는 한국 자유 시민 연대의 조남현 대변인은  60년도 더 된 과거의 행적때문에  친일 인사나 그 가족을 판단한다는 것은 시기적으로 너무 늦었으며  친일 인사 명단은 국가가 경제 향상에 촛점을 맞춰야하는 이 시기에 정치적 마찰만을  가중시킬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1949년, 한국의 이승만 초대 대통령은 친일 인사 응징노력에 제동을 걸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당시 남한인들은 시대상에 미루어 그같은 민감한 사안을 해결할 수 있는 준비가 돼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일제 시절의 고통스런 기억은 여전히 한국과 일본, 양국 관계에 갈등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한국은  일본으로 부터의 수입을 제한했었고, 아직도  많은 한국인들은 일본이 아직 과거의 행위를  충분히 시인하거나  사과하지 않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South Korean historians have published a controversial list of citizens who supported Japan during its colonial rule before World War Two. As VOA's Benjamin Sand reports from Seoul, the list has sparked political debate as South Koreans struggle to make sense of their turbulent history.

The list, released Monday, contains the names of more than three thousand Japanese collaborators, many of them dead and most of them members of South Korea's political and social elite. They are accused of voluntarily serving in the often brutal Japanese colonial government, joining the Japanese military, or supporting the regime in other ways. Japan invaded and annexed the Korean peninsula in 1910, and governed until its defeat in World War Two in 1945.

On the list is the late President Park Chung-hee, who helped modernize South Korea's economy in the 1970s before being assassinated in 1979. Mr. Park reportedly served as an officer in the Japanese army in the 1940s. Also included on the list are some of South Korea's best-known novelists, musicians and the founders of leading newspapers and universities.

A private research agency, the Institute for Research in Collaborationist Activities published the list after a six-year investigation. Park Chan, who helped coordinate the effort, says the project will ultimately catalogue all the people who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Japanese occupation.

/// PARK ACT IN KOREAN, FADE UNDER ///

He says the goal is to correct the historical record and confront a painful chapter in South Korea's past. But some South Koreans are crying foul. Opposition groups claim the campaign is being used by President Roh Moo-hyun to discredit his political opponents, including Park Chung-hee's daughter, who leads the opposition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Her supporters say the list is selective, containing only those names that would embarrass the opposition.

Cho Nam-hyun is a spokesman for the Free Citizens' Alliance of Korea, which opposes the government. Mr. Cho told VOA it is far too late to judge people or their families for actions taken more than 60 years ago, and that the list of names will only fuel political conflict in South Korea when the country should be focusing on improving its economy.

In 1949 South Korea's first president, Syngman Rhee, ended efforts to prosecute Japanese collaborators. At the time, he said, South Korea was not ready to confront the sensitive issue.

/// OPT /// Bitter memories of Japan's colonial rule still taint relations between Seoul and Tokyo. For decades, South Korea limited many Japanese imports, and many South Koreans say Japan has yet to fully acknowledge or apologize for its past actions. (Sig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