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한 회교 수니파 아랍인 정당은 새 헌법 초안이 국민 투표에 부쳐지기 전에 이를 개정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회교당은 견해 차이를 보이고 있는 부분이 오는10월 15일의 국민 투표일 전에 해소된다면 헌법 초안을 지지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수니파 아랍인 대표들은 지난 28일 국회에 제출된 헌법 초안을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이라크 지도자들은 여러 파벌들 간의 단합을 과시하기 위해서 헌법 초안에 관한 국회 표결을 실시할 계획이었으나 수니파 아랍인들이 이를 거부하면서 표결이 취소됐습니다.

또 다른 사태 발전으로 28일 미군의 발포로 로이터 통신의 텔레비전 방송 직원 한명이 사망하고 다른 한명이 부상했습니다. 이 사건은 이라크 경찰 호송대가 공격을 받았던 지역에서 발생했습니다. 

(영문)

One of Iraq's Sunni Arab political parties says it will continue efforts to amend the country's new constitution before it is presented to the Iraqi people.

The Iraqi Islamic Party says it might support the charter if the disputed points are resolved before the national referendum on October 15.

Sunni Arab delegates did not endorse the draft constitution presented to the National Assembly on Sunday. Iraq's leaders had planned for lawmakers to vote on the charter to demonstrate unity among the various factions, but the vote was canceled after the Sunni Arab decision.

Iraq's President Jalal Talabani says he remains optimistic that Iraqis will approve the charter drawn up after more than two months of intense negotiations between delegates from the country's Shi'ite, Kurdish and Sunni Arab communities.

In another development, U.S. troops shot and killed (Waleed Khaled) a man from a Reuters television crew Sunday, and wounded (Haider Khadem) a second man working alongside him. The incident took place (in Hay al-Adil district) where an Iraqi police convoy had been attack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