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남부 항구에 정박중인 한 여객선에서 폭탄이 폭발해 최소한 30명이 부상했습니다. 폭탄은 여객선이28일 오전 바실란 섬 라미탄 항구에서 승객들을 태우고 인근 잠보앙가시로 막 출발하려던 때 폭발했습니다.

승객중 여섯명은 치명적인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이번 사건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자처하고 나선 측은 없지만 이 지역에서는 회교 테러 무장 단체 아부 사예프가 활동해 왔습니다.

지난 해에는 마닐라 만에서 아부 사예프의 소행으로 알려진 여객선 폭탄 테러 공격이 발생해 100여 명이 사망했습니다.

(영문)

 A bomb blast on board a ferry in the southern Philippines has injured at least 30 people.

Passengers were boarding the vessel (at the port of Lamitan) on Basilan island this (Sunday) morning when the bomb exploded. The ferry was about to depart for the nearby city of Zamboanga.

The bomb went off near the ferry's stern, close to the ship's cafeteria and a row of liquefied petroleum gas tanks. Six people were badly burned and evacuated to hospitals.

Nobody has yet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blast. The Muslim terrorist gang Abu Sayyaf has been active in the region.

Last year, more than 100 people died when a ferry was firebombed in Manila Bay in an attack claimed by Abu Sayyaf.